하드웨어 칼럼

리뷰(게임, 하드웨어, 칼럼, 영상리뷰) 게시판은
닥터몰라 운영진이 작성한 게시글을 보는 게시판으로 회원들의 작성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단, 좋은 글이 있으면 글 작성자의 허락과 운영자의 회의를 통하여 리뷰게시판으로 이동 됩니다.)

[VGA] Inside Your Radeon RX 480 : HD 4850의 현손, 2008년의 재현을 노리다

IYD | 조회 790 | 추천 0 | 2016.07.01. 09:39 http://drmola.com/pc_column/50712

Author : Daeguen Lee, Jin-Hyeop Lee, UNDERkg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2016년은 AMD에게 뜻깊은 해입니다. 정확히 ATI 인수 10년차를 맞게 되기 때문이죠. 이때를 돌이켜보면, 양사가 통합하는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아서 AMD는 인수자금 조달을 위해 반도체 제조설비를 내다 팔아야 했고, 그 결과 한때 인텔처럼 -그리고 인텔과 함께 유이(二)한- 풀 스택 제조사였던 AMD는 팹리스로의 일생일대 전환을 꾀하게 되었습니다. 이때 떨어져 나온 AMD의 제조부문이 오늘날의 글로벌파운드리입니다. AMD-ATI-글로벌파운드리 셋의 삼각관계는 이토록 복잡한 배경에서 시작되었습니다.
 
AMD에 인수될 당시 ATI는 경황이 매우 좋지 않았습니다. 연이은 빅 칩의 흥행 실패로 수익률이 나빠졌기 때문인데요. 이에 ATI의 경영권을 획득한 AMD가 가장 중점적으로 착수한 것이 그간 빅 칩에 가려져 있던 '중면적-중가격대의 메인스트림 칩', 이윤이 가장 많이 남아 흔히 '스위트 스팟'이라 불리는 것의 재건이었습니다. 플래그십 자존심 대결을 잠시 미루고 보급형 시장에서 수익률을 높여 경영 정상화를 해야 한다는 진단이었죠. 당장 라데온 HD 2900 후속 빅 칩 개발이 중단되었고 대신 HD 2900의 다이 축소 버전인 HD 3800 시리즈가 저렴한 가격에 투입되어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행보의 정점을 찍은 라데온 HD 4800 시리즈는, 비록 플래그십 대결에서는 경쟁사에 왕관을 내어줄 수밖에 없었지만 경쟁사가 빅 칩만으로 공략하기 힘든 스위트 스팟을 제대로 찌른 표본과도 같았습니다. 당시 엔비디아의 지포스 GTX 280/260에 쓰이던 GT200 칩셋의 면적은 576mm2, 라데온 HD 4800 시리즈에 탑재된 RV770의 면적은 256mm2로 단순히 보더라도 칩 생산단가에서 두 배 이상의 차이가 납니다.
 
그러나 이후 8년을 겪어오며 AMD는 시나브로 과거의 빅 칩 전략에 회귀하는 모습을 보여 왔습니다. 2011년의 타히티(352mm2), 2013년의 하와이(438mm2), 2015년의 피지(596mm2)에 이르기까지 최상위 칩의 크기는 거침없이 늘어 왔으며 심지어 피지는 당대의 라이벌 칩이던 GM200보다 11% 더 많은 트랜지스터를 탑재하기까지 했죠. 폴라리스는 이러한 '궤도 이탈'을 다시 다잡고 경영 정상화를 꾀하던 10년 전의 초심을 닮은 아키텍처입니다. 이 즈음 AMD는 각 사업부문별로 해체, 재배치했던 구 ATI 조직과 인력을 단일한 하나의 사내 조직으로 재창설했는데, 이것이 바로 라데온 테크놀러지 그룹(RTG), 그 수장으로는 현 AMD의 수석부사장이자 오랜 ATI 맨이었던 라자 쿠드리가 발탁되었습니다. ATI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구원투수로 등판했던 AMD, 십년이 지난 지금은 거꾸로 AMD의 그래픽 부문을 정상화하기 위해 ATI 정예 멤버들이 뭉친 재미있는 모습입니다.

 

또한 엔비디아가 오랜 파트너 TSMC의 16nm 핀펫 공정을 채택한 것과 달리, AMD는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파운드리에 GPU 생산을 위탁하는 승부수를 던진 것도 주목할 점입니다. 앞서 ATI를 인수하기 위해 AMD가 자사의 제조설비를 매각했고 그것이 오늘날의 글로벌파운드리라는 점을 지적했는데, 십년이 지난 지금 바로 그 AMD의 -심지어 구 ATI 출신이 주축이 된 팀에서 개발한- GPU를 생산하기 위해 다시 글로벌파운드리에 손을 벌리게 되었다니 참 묘한 인연들입니다.

 

꼭 8년 전 이맘때(정확히는 6월 25일) 라데온 HD 4850을 출시하며 시장의 이목을 자신에게로 돌리는 데 성공한 AMD. 이번에는 과연 어떤 재기 넘치는 제품을 들고 찾아왔을까요. 라데온 RX 480을 만나봅시다.

 

 

<목차>

 

1. 이론적 배경

2. 라데온 RX 480을 만나다 (동영상 프리뷰)

3. 벤치마크 결과 : (1) 3DMark Fire Strike

4. 벤치마크 결과 : (2) Unigine Valley 1.0

5. 벤치마크 결과 : (3) Alien : Isolation

6. 벤치마크 결과 : (4) Ashes of the Singularity (DX11)

7. 벤치마크 결과 : (5) Ashes of the Singularity (DX12)

8. 벤치마크 결과 : (6) Batman : Arkham Knight

9. 벤치마크 결과 : (7) Battlefield : Hardline

10. 벤치마크 결과 : (8) Bioshock : Infinite

11. 벤치마크 결과 : (9) Call of Duty : Black Ops III

12. 벤치마크 결과 : (10) Sid Meier's Civilization : Beyond Earth

13. 벤치마크 결과 : (11) Company of Heroes 2

14. 벤치마크 결과 : (12) Crysis 3

15. 벤치마크 결과 : (13) DiRT Rally

16. 벤치마크 결과 : (14) Tom Clancy's The Division

17. 벤치마크 결과 : (15) Dragon Age : Inquisition

18. 벤치마크 결과 : (16) Far Cry Primal

19. 벤치마크 결과 : (17) Grand Theft Auto V

20. 벤치마크 결과 : (18) Hitman (DX11)

21. 벤치마크 결과 : (19) Hitman (DX12)

22. 벤치마크 결과 : (20) Metro 2033 Redux

23. 벤치마크 결과 : (21) Metro : Last Light Redux

24. 벤치마크 결과 : (22) Middle Earth : Shadow of Mordor

25. 벤치마크 결과 : (23) Tom Clancy's Rainbow Six : Siege

26. 벤치마크 결과 : (24) Rise of the Tomb Raider (DX11)

27. 벤치마크 결과 : (25) Rise of the Tomb Raider (DX12)

28. 벤치마크 결과 : (26) Sniper Elite III

29. 벤치마크 결과 : (27) Thief

30. 성능 분석

31. 소비전력 및 기타

32. 결론

 

 

 

   1. 이론적 배경

 

 

각설하고, 오늘의 주인공인 '폴라리스'를 잠시 알아보는 시간을 가지도록 하겠습니다. GCN이라는 이름은 2011년 연말, 서던 아일랜드(라데온 HD 7000 시리즈)라는 코드네임으로 처음 소개되었으며 핵심은 '벡터를 묶은 스칼라' 방식의 VLIW4 아키텍처를 '스칼라를 묶은 벡터' 방식으로 전환하는 데 있었습니다. 과거 VLIW4/5 시절에는 명목상의 스트림프로세서 갯수 대비 1/4~1/5에 불과한 실효 코어 갯수를 가졌다고 평가받던 라데온은, GCN을 기점으로 온전한 풀 스펙으로 평가받게 됩니다. HD 6970은 384개의 VLIW4 유닛으로 1536개의 스트림프로세서를 '모사'했지만 HD 7970은 2048개의 순수한 스트림프로세서를 탑재했고, 따라서 성능 역시 급격한 상승을 이뤘습니다.

 

이후 폴라리스에 이르는 동안, GCN 1.1, 1.2를 거쳐 이런저런 기능이 추가되었지만 GCN 자신이 처음 도입되었을 때와 같은 급진적인 변화는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라데온 RX 480에 사용된 GPU는 폴라리스 중에서도 '폴라리스 10'이라 이름붙여진 것입니다. 36개의 컴퓨트 유닛과 144개의 TMU를 탑재했다는 사실은 알려졌었지만 ROP가 몇 개인지 등이 베일에 가려져 있어 많은 이들을 궁금하게 했는데, 일단 32개의 ROP를 갖고 있다고 공식적으로 밝혀졌습니다. 즉 내부 구조만으로 보면 하와이보다는 통가에 좀더 가깝습니다.

 

 

그러나 그간 전혀 개선이 없던 개별 스트림프로세서(정확히는 컴퓨트 유닛 단위) 차원의 개선이 행해져, 폴라리스의 경우 하와이보다 CU당 성능이 15% 더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웨이브 인스트럭션 버퍼의 용량이 증대되고, L2 캐시 용량이 두 배로 늘었으며, 새로운 알고리즘의 델타 컬러 압축(DCC) 기술을 도입해 유효 대역폭을 늘리는 등의 조치가 이 15%라는 숫자 안에 모두 녹아 있습니다.

 

 

앞서 3세대 GCN(통가, 피지)을 발표하면서도 AMD는 DCC에 관한 언급을 특별히 분량을 할애해 한 적이 있었습니다. 폴라리스는 심지어 이때보다도 더욱 고효율의 압축이 가능해져, 통가/피지와 비교하면 1.2배 정도 더 높은 대역폭을 가지며 하와이보다는 무려 1.4배 정도의 대역폭 효율을 얻게 된다고 합니다. 산술적으로 생각해 보면 동클럭에서조차 256bit 폴라리스는 384bit 하와이와, 384bit 통가는 512bit 하와이 이상의 대역폭을 갖게 됩니다.

 

 

또한 두 배 증대된 L2 캐시는 메모리 대역폭을 더욱 효과적으로 '은폐해 주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캐시 용량이 늘어난 만큼 캐시 미스의 가능성이 감소하고, 캐시 미스가 아니라면 구태여 (GPU 자신보다 훨씬 느린) 메모리에 접근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폴라리스는 기존 세대 아키텍처보다 대역폭에의 의존도가 더 줄어들었을 것으로 짐작됩니다. 마침 우리는 모두 이미 비슷한 전략을 마이크로소프의 XBox One, 엔비디아의 맥스웰 GM107(GTX 750 시리즈)에서 본 바 있습니다.

 

 

또한 폴라리스를 논하며 여기 적용된 14nm 핀펫 제조공정을 말하지 않을 수 없겠는데요. 그동안 풀 노드는 물론이거니와 하프노드까지 알뜰하게 훑어 가며 마이그레이션을 해 오던 양대 GPU 제조사들은 2011년의 28nm를 마지막으로 완전히 손을 놔 버렸습니다. 그 뒤를 잇는 새로운 공정에 진입하기까지는 무려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고, 노드 역시 풀 노드로만 두 세대를 건너뛴 초대형 변화가 아닐 수 없습니다.

 

 

전기적인 측면에서 AMD는 플립플롭의 개선에 주력했습니다. 플립플롭은 순차 회로를 설계할 때 반드시 필요한 핵심적인 요소 중 하나입니다(칩이 클럭에 동기화되어 작동하도록 해 주는 장치이며 가장 기본적인 메모리 회로입니다). 실제로 칩을 동작시키는 클럭 신호는 대부분 플립플롭의 클럭 입력단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각개 플립플롭은 위 그림에서 보는 것 처럼 두 개의 래치로 만들어지는데 플립플롭의 동작에 따라 클럭 트리에 인버터를 추가해서 클럭 입력단에 투입하는 방식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에는 여러 비트의 플립플롭의 클럭 입력단이 모두 개별적인 인버터를 갖고 있었지만 위 그림과 같은 클럭 트리 최적화를 통해 누설 전류와 칩 면적 양쪽에서 이익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 최적화를 통해 최종적으로 칩 단위에서 4~5%의 TDP를 줄일 수 있었습니다.

 

 

종합적으로 폴라리스는 전세대 대비 15%의 IPC 향상, 14nm 핀펫이라는 신 제조공정 도입에 힘입은 전력효율 개선과 미래지향적인 각종 기술들을 탑재했다는 것으로 요약할 수 있겠습니다. 그리고 이어지는 슬라이드는 오늘의 주인공,

 

 

바로 라데온 RX 480입니다.

 

 

 

   2. 라데온 RX 480을 만나다 (동영상 프리뷰)

 

라데온 RX 480 리뷰를 준비하며, 언더케이지와 컴퓨터 하드웨어로는 첫 콜라보를 진행해 그간 IYD가 제공해 온 성능 리뷰보다도 더 다채롭고 재미있는 컨텐츠를 준비할 수 있었습니다. 이 글에서는 그 중 하나인 동영상 프리뷰를 함께 소개해 봅니다.

 

 

라데온 RX 480의 외형은 아래와 같습니다. (이하 AMD 공식 제공 이미지)

 

 

우선 6핀 보조전원 하나만, 그것도 하우징 한복판에 드러나 있는 것이 눈에 띕니다. 그만큼 기판 길이가 짧고 소비전력이 줄었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죠. PCI-Express 슬롯을 통해 75W, 6핀 보조전원을 통해 75W를 공급받을 수 있으므로 -적어도 공식적으로는- 150W가 라데온 RX 480의 소비전력 상한이 됩니다.

 

이외에, 유사한 디자인 언어를 가졌던 라데온 300 시리즈의 레퍼런스 쿨러와 다른 점은 크게 두 가지를 꼽아볼 수 있습니다. 우선 RADEON의 폰트가 바뀌어 좀더 미니멀하고 세련된 느낌을 줍니다. 그리고 글자가 새겨진 유광 부분의 재질이 금속에서 플라스틱으로 바뀌었는데, 색상이 주변부와 비슷한 검은색으로 통일되어 한층 차분한 느낌을 주지만 아무래도 재질 자체가 풍기는 저렴함을 덮을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아래는 저희가 공수한 라데온 RX 480 두 장을 언더케이지가 예쁘게 찍어 주신 사진들입니다. 현재 크로스파이어 벤치마크도 준비 중이니 많은 관심 가져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상으로 외관 감상을 마치고, 본격적으로 성능을 검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제2의 라데온 HD 4800 시리즈가 되고자 하는 폴라리스 10, 라데온 RX 480의 실력은 과연 어느 수준일까요?

 

 

   3. 벤치마크 결과 : (1) 3DMark Fire Strike

 

 

 

 

   4. 벤치마크 결과 : (2) Unigine Valley 1.0

 

 

 

 

   5. 벤치마크 결과 : (3) Alien : Isolation

 

 

 

 

   6. 벤치마크 결과 : (4) Ashes of the Singularity (DX11)

 

 

 

 

   7. 벤치마크 결과 : (5) Ashes of the Singularity (DX12)

 

 

 

 

   8. 벤치마크 결과 : (6) Batman : Arkham Knight

 

 

 

 

   9. 벤치마크 결과 : (7) Battlefield : Hardline

 

 

 

 

   10. 벤치마크 결과 : (8) Bioshock : Infinite

 

 

 

 

   11. 벤치마크 결과 : (9) Call of Duty : Black Ops III

 

 

 

 

   12. 벤치마크 결과 : (10) Sid Meier's Civilization : Beyond Earth

 

 

 

 

   13. 벤치마크 결과 : (11) Company of Heroes 2

 

 

 

 

   14. 벤치마크 결과 : (12) Crysis 3

 

 

 

 

   15. 벤치마크 결과 : (13) DiRT Rally

 

 

 

 

   16. 벤치마크 결과 : (14) Tom Clancy's The Division

 

 

 

 

   17. 벤치마크 결과 : (15) Dragon Age : Inquisition

 

 

 

 

   18. 벤치마크 결과 : (16) Far Cry Primal

 

 

 

 

   19. 벤치마크 결과 : (17) Grand Theft Auto V

 

 

 

 

   20. 벤치마크 결과 : (18) Hitman (DX11)

 

 

 

 

   21. 벤치마크 결과 : (19) Hitman (DX12)

 

 

 

 

   22. 벤치마크 결과 : (20) Metro 2033 Redux

 

 

 

 

   23. 벤치마크 결과 : (21) Metro : Last Light Redux

 

 

 

 

   24. 벤치마크 결과 : (22) Middle Earth : Shadow of Mordor

 

 

 

 

   25. 벤치마크 결과 : (23) Tom Clancy's Rainbow Six : Siege

 

 

 

 

   26. 벤치마크 결과 : (24) Rise of the Tomb Raider (DX11)

 

 

 

 

   27. 벤치마크 결과 : (25) Rise of the Tomb Raider (DX12)

 

 

 

 

   28. 벤치마크 결과 : (26) Sniper Elite III

 

 

 

 

   29. 벤치마크 결과 : (27) Thief

 

 

 

 

   30. 성능 분석

 

지금까지 27종 벤치마크 테스트 결과를 숨가쁘게 봐 오셨습니다. 여러분이 즐기는 게임이 포함되었을 수도, 없었을 수도 있지만 중요한 건 각양각색의 성능특성을 보이는 여러 테스트 항목들을 한데 모음으로써 개별 테스트 결과로는 파악할 수 없던 '큰 그림'을 볼 수 있게 된다는 것이죠. 종합 성능 분석은 그래서 중요합니다. 이 장에서는 해상도별로 결과들을 모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FHD 해상도에서의 결과입니다.

 

 

먼저 두 장의 그래프 중 위(▲▲)를 살펴봅시다. 안티알리아싱이 적용된 경우와 적용되지 않은 경우로 나눠 각각을 따로 분석했는데 일단 FHD 환경에서는 서열이 변한다든지 하는 큰 지각변동은 없었습니다. 다만 그래픽카드에 걸리는 부하가 점점 커지는 고해상도 환경의 경우 안티알리아싱이 더해지면 각 그래픽카드의 특성에 따라 서열이 급변하는 상황이 연출되곤 하니 눈여겨 보시면 재미있을 부분입니다. 일단 여기서는 안티알리아싱이 적용된 경우 일제히 15~25% 정도의 성능 하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위(▲▲)의 그래프가 단순히 모든 테스트 항목에서 측정된 프레임레이트를 합산한 것에 불과한 반면, 그 아래(▲) 그래프는 각각의 프레임레이트에 대한 기하평균(geometric mean)을 구해 라데온 RX 480을 기준으로 상대성능값을 표기한 것입니다. 단순 프레임 합산은 프레임레이트의 스케일이 큰 게임(수백 프레임)이 그렇지 않은 게임(수십 프레임)보다 과대평가되는 등의 문제가 있기 때문에 불변의 성능 비교를 위해서는 기하평균값을 취하는 것이 합리적입니다.

 

FHD에서 라데온 RX 480의 성능은 지포스 GTX 970과 980의 사이라고 종합 정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안티알리아싱이 적용된 경우만 따로 떼어 보면(↖) 970과의 격차는 조금 더 벌어지고 980과의 격차는 반대로 조금 더 줄어드는, 상대성능이 조금 상향되는 효과가 관측되었습니다. 또한 다이렉트X 12 테스트 항목만 모아 본 경우(↗)에는 980마저 넘어서고 라데온 R9 390과 390X 사이의 성능대에 안착하여 큰 순위 변동이 있었습니다. 라데온이 지포스보다 다이렉트X 12 환경에서 강세인 것은 오래 전부터의 추세이니 그러려니 하더라도, 같은 라데온끼리의 비교에서도 폴라리스가 이전 세대 GCN보다 다이렉트X 12 환경에 '더욱' 적합하다는 것을 보여 주는 예입니다.

 

다음으로 QHD 해상도에서의 결과입니다.

 

 

여기서 재미있는 것은 위(▲▲)의 그래프에서, 안티알리아싱 적용시 처음으로 순위 변동이 관측된 것입니다. 라데온 R9 390X는 앞서 FHD는 물론이고, QHD에서도 안티알리아싱 미적용시의 프레임 합산은 지포스 GTX 980을 넘어서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안티알리아싱이 적용된 테스트 결과값만 따로 모아 보니 순위가 역전된 재미있는 결과를 보였습니다.

 

여기에서도 라데온 RX 480의 성능은 일반적으로 지포스 GTX 970과 980의 사이, 다이렉트X 12 환경에서 980과 980 Ti의 사이라는 큰 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가지 흥미로운 건, 이전까지 시장에서 비슷한 가격대(199달러~249달러)에 포진하고 있던 전세대 제품들 - 라데온 R9 380X와 지포스 GTX 960과의 비교입니다. 라데온 RX 480은 이들을 각각 26%, 46%라는 큰 격차로 누르며 해당 가격대의 스위트 스팟을 정확히 겨냥할 수 있음을 입증하고 있습니다. (물론 MSRP 기준입니다.)

 

마지막으로 UHD 해상도에서의 결과를 보겠습니다.

 

 

우선 위(▲▲)그래프에서, 안티알리아싱 적용시 라데온 R9 390마저 지포스 GTX 980을 넘어서게 된 것이 눈에 띕니다. R9 390이 한세대 전의 R9 290X와 거의 같은 성능을 지녔고, 2년 전 최초의 맥스웰 아키텍처 기반 하이엔드 그래픽카드로서 GTX 980이 소개되었을 때 '하와이는 망했다' 같은 뉘앙스가 업계와 커뮤니티를 뒤덮었던 것을 생각하면, 2년이 지난 지금 무서운 뒷심을 보이고 있는 GCN 아키텍처에 경외감마저 들 지경입니다. 작년 출시와 동시에 엄청난 뭇매를 맞은 R9 Fury X 역시 아래(▲) 상대성능 비교에서 종합적으로 이미 GTX 980 Ti를 5%p 차이로 넘어섰으며, 다이렉트X 12 환경에서는 R9 Fury마저 GTX 980 Ti를 능가하고 R9 Fury X는 GTX 1070과 동급의 성능을 보이고 있습니다.

 

2년 전, 하와이가 GTX 980을 경쟁 상대로 맞닥뜨린 상황에서도 '하와이는 미래지향적 설계를 가졌다' 는 항변은 마찬가지로 있었습니다. 그리고 2년 전 당시로서는 그런 항변은 그저 비웃음의 대상일 뿐이었죠. 그러나 2년이 지난 지금, 누구도 하와이가 GTX 980의 라이벌이 "아니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드라이버 업데이트를 할 때마다 성능이 올라가는 신비로운 마법도 있었거니와(솔직히 2년이 지나도록 성능 향상이 있다면, 처음에 드라이버를 만든 팀을 조져야 된다고 봅니다) PC 업계에서는 "미래" 라는 것이 항상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조금 빨리 도래한다는 사실. 이걸 유념해야겠습니다.

 

마찬가지로 작년 이맘때, GTX 980 Ti는커녕 980 비레퍼의 라이벌쯤으로 격하되며 비웃음거리가 되었던 R9 Fury 시리즈는 오히려 요즘 들어 GTX 980 Ti의 대체재로 빠르게 인식변화를 겪고 있는 중이며, 오늘날 다이렉트X 12 환경에서의 벤치마크 결과가 예고하듯 어쩌면 내년 이맘때쯤엔 GTX 1070과 자웅을 겨루고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즉 중요한 것은, 그래픽카드 교체주기가 1년 미만인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모두는, 조금 더 장기적인 안목에서 사용할 그래픽카드를 고르는 전략이 필요하단 얘깁니다.

 

 

   31. 소비전력 및 기타

 

최종 결론부로 달려가기 앞서, 여태껏 '성능적 평가' 를 숨가쁘게 수행해 왔으니 마지막으로 '비 성능적 평가' 를 소개하며 글의 대단원을 준비해 보겠습니다. 아래는 라데온 RX 480과 이번 테스트에 사용된 대조군들의 소비전력을 나타낸 그래프입니다. 테스트 구간은 메트로 : 라스트 라이드 리덕스의 자체 벤치마크 툴 플레이 구간입니다.

 

 

거두절미하고 말하자면 라데온 RX 480의 전성비는 맥스웰보다는 좋고 파스칼보다는 나쁘며, 역대 어떤 라데온 아키텍처보다도 압도적으로 좋습니다. 비유하자면 '탈 AMD' 급의 전성비를 비로소 달성해 엔비디아의 메인스트림 라인업과 대등하게 경쟁할 수 있는 수준이 되었다, 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타겟으로 설정하고 나온 지포스 GTX 970에 대해서는, 성능은 GTX 970보다 더 좋으면서도 소비전력은 더 적다는 단 한 문장으로 비교우위를 압축해 설명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급격히 전성비가 좋아진 것이 과연 단 한 세대의 아키텍처 개선에만 의한 것이냐... 고 묻는다면, 여기서부터는 이야기가 조금 복잡해집니다. 개인적으로는 이것과 비슷한 감정을 라데온 R9 나노를 리뷰할 당시에도 느꼈는데, 분명 전력소비가 줄기는 했으나 그렇다고 R9 Fury X에 쓰인 것과 똑같은 피지 칩셋이 두어달만에 전성비가 극적으로 좋아진 것이라고 해설을 달 수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솔루션은 의외로 평범한 곳에 있습니다. 바로 인위적인 강력한 TDP 리미트를 걸어 둔 것. 발열이 위험 수위에 도달하지 않았더라도, 그와 상관없이 TDP 리미터가 발동되면 클럭이 떨어집니다.

 

앞서 R9 나노의 경우, GPU에 부과되는 로드가 커질수록 그에 비례해 클럭이 더 큰 폭으로 떨어지는 현상이 관찰된 바 있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RX 480 역시 비슷한 메커니즘을 가진 것으로 보입니다. FHD 해상도에서 전체 테스트 항목에 걸쳐 관찰된 평균 클럭은 1200MHz로 공식 사양인 1266MHz와 비교하면 약 5.2%의 하락이 있은 것입니다. QHD에서는 그 폭이 6.1%로 늘어 평균 1189MHz를 찍었고, UHD에서는 한층 늘어난 7.3% 하락 / 1173MHz라는 결과값을 얻게 되었습니다.

 

R9 나노의 경우, 드라이버상에서 TDP 리미트를 해제 (엄밀히 말하면 해제는 아니고, 상한선을 % 단위로 올릴 수 있습니다. 이 경우 +50%가 상한) 할 경우 사실상 R9 Fury X와 똑같아지는 것으로도 인기를 끈 바 있습니다. 시간 관계상 오버클럭 테스트를 본격적으로 수행하지는 못했으나, RX 480 역시 TDP 리미트를 +50%로 설정하고 돌려 보았을 때 적어도 1266MHz가 칼같이 고정되는 것은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오버클럭과 관련해서는 현재 여러 재미있는 이슈가 현재진행형으로 불거지고 있는 중이니 여러 하드웨어 커뮤니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32. 결론

 

마침내 결론입니다. 지금까지 살펴본 라데온 RX 480의 특징은, 아래의 네 문장으로 요약 가능합니다. (※ 오버클럭을 배제하고, 순정 상태에서의 사용을 전제로 평가한 것입니다.)

 

- 지포스 GTX 970보다 빠르다

- 다이렉트X 12 환경에서는 지포스 GTX 980보다 빠르다

- 그러면서도 소비전력은 GTX 970보다 적다

- 이 모든 것을 GTX 970의 2/3 가격에!

 

그러나, 안타깝게도 마지막 명제는 국내가가 오히려 GTX 970보다도 비싼 것으로 드러나며 사실상 사문화된 상황입니다. (어떤 이에 따르면 GTX 970 재고 해소를 위해 의도적으로 RX 480 가격을 높게 잡고 있다고도 합니다.) 물론 가성비가 1.5배나 변동되었다는 점은 해당 제품에 대한 평가를 매우 크게 달리할 수 있는 큰 변화임에 틀림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엠바고가 풀린 이후 지금까지 약 30시간여 동안의 여론의 흐름에는 분명 안타까운 대목이 있습니다.

 

 

라데온 RX 480은, 상술한 '사문화된' 가성비 조항을 제외하고라도 나머지 세 가지 특징만으로도 상당한 매력을 가진 제품입니다. 무엇보다 AMD가 공언했던 모든 약속을 지킨 채 등장한, 근래 몇 안되는 '정직한' 제품이라는 점에서 출시 초반의 저평가 분위기가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이 글의 결론부는, 말을 할 수 없는 RX 480을 대신에 그를 위한 반론권을 대신 행사해주는 것으로 갈음할까 합니다.

 

AMD가 폴라리스를 공식석상에서 거론하며 처음 공언했던 것. 다름아닌 "VR의 최저선을 민주화democratize 하겠다" 는 것이었습니다. 앞서 올해 초 오큘러스VR과 HTC Vive 등이 공개되며, 이들이 공통적으로 최소 사양으로 상정한 것이 바로 지포스 GTX 970 또는 라데온 R9 290이었습니다. 즉 폴라리스 10은 처음부터 이들을 대체할 목적으로 나온 것이고, 지금까지의 벤치마크 결과를 통해 보셨듯 이 목적은 훌륭하게 달성하고도 남았습니다.

 

또한 라데온 RX 480이 가시화되며 급격히 기대성능이 부풀기 시작해, GTX 980을 가볍게 넘는다거나 심지어 GTX 980 Ti를 잡는다, GTX 1070도 넘볼 수 있다 등으로 소문이 확대되기 시작했는데, 정작 AMD는 컴퓨텍스에서 개최한 컨퍼런스에서마저 이를 불식할 수 있는 단서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바로 라데온 RX 480 2장으로 GTX 1080을 잡는다는 것입니다.


- RX 480 x 2 CFX = GTX 1080
- (앞서 지난 4월, 엔비디아 슬라이드에서) GTX 1080 = GTX 980 x 2 SLI
- 위의 두 명제로부터 RX 480 x 2 CFX = GTX 980 x 2 SLI


여기서, 크로스파이어의 효율이 SLI보다 전통적으로 좋았음을 생각하면 단일 RX 480의 성능은 GTX 980보다 떨어진다는 점은 충분히 추론 가능했던 부분입니다. 실제 저 역시 위의 두 조건을 바탕으로 RX 480은 GTX 970~980 사이의 성능이리란 기대를 했고, 정확히 기대만큼의 결과를 보게 되었죠.

 

만약 지금 480에 쏟아지는 실망과 비난이 지나친 기대 때문이었다면 초점이 조금 잘못 맞춰진 것 같습니다. AMD는 정확히 공언한 대로 신제품을 내 놓았고, 파스칼보다 전성비가 떨어질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해당 성능대와 해당 가격대 모두에서 전성비가 가장 좋습니다. 그럼에도 굳이 누군가를 비난하고 싶다면 기대성능 인플레이션을 유발한 여론 주도자들과 지금의 가격을 형성한 모든 주체들 -수입사, 유통사 등- 을 향하는 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정식으로 출시된 지 만 30시간도 채 되지 않아 '재평가'를 거론해야 하는 상황이 웃픈 코미디가 아닐까 생각하면서도, 어쨌든 라데온 RX 480과 폴라리스 10에 대한 대담한 재평가 분위기가 일기를 바라며 긴 리뷰를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무척 감사드리고, 무엇보다 엠바고를 훌쩍 넘겨서 늑장 리뷰를 올리게 되었음에도 변함 없는 관심과 응원을 보내 주시는 여러분께 말로 다 전할 수 없는 감사를 드립니다. 앞으로도 더 재미있는 읽을거리, 풍성한 컨텐츠로 찾아뵐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IYD를 팔로우하시면 저희가 놀아드립니다!
 
http://facebook.com/insideyourdevice
http://twitter.com/iyd_twit

  • |
  • |
  1. polaris_101_002.jpg (File Size:177.5KB/Download:3)
  2. polaris_200_valley_2.jpg (File Size:155.6KB/Download:6)
  3. polaris_300_ai_3.jpg (File Size:131.0KB/Download:9)
  4. polaris_200_valley_1.jpg (File Size:159.1KB/Download:10)
  5. polaris_200_3dfs_3.jpg (File Size:169.5KB/Download:3)
  6. polaris_004.jpg (File Size:199.7KB/Download:3)
  7. polaris_300_aots_1.jpg (File Size:183.9KB/Download:1)
  8. polaris_007.jpg (File Size:161.3KB/Download:3)
  9. polaris_005.jpg (File Size:136.2KB/Download:5)
  10. polaris_100_007.jpg (File Size:71.8KB/Download:3)
  11. polaris_300_aots_5.jpg (File Size:181.5KB/Download:7)
  12. polaris_300_aots_6.jpg (File Size:181.7KB/Download:2)
  13. polaris_002.jpg (File Size:271.3KB/Download:12)
  14. polaris_011.jpg (File Size:276.2KB/Download:2)
  15. polaris_101_004.jpg (File Size:159.9KB/Download:3)
  16. polaris_100_011.jpg (File Size:59.6KB/Download:4)
  17. polaris_100_014.jpg (File Size:51.9KB/Download:4)
  18. polaris_100_004.jpg (File Size:49.8KB/Download:5)
  19. polaris_300_aots_3.jpg (File Size:181.3KB/Download:3)
  20. polaris_300_ai_2.jpg (File Size:130.4KB/Download:2)
  21. polaris_300_aots_4.jpg (File Size:181.6KB/Download:9)
  22. polaris_200_valley_3.jpg (File Size:154.9KB/Download:3)
  23. polaris_300_bat_2.jpg (File Size:156.7KB/Download:3)
  24. polaris_008.jpg (File Size:296.4KB/Download:3)
  25. polaris_001.jpg (File Size:212.3KB/Download:4)
  26. polaris_300_ai_1.jpg (File Size:130.9KB/Download:3)
  27. polaris_300_bat_1.jpg (File Size:158.7KB/Download:3)
  28. polaris_006.jpg (File Size:103.7KB/Download:6)
  29. polaris_200_3dfs_2.jpg (File Size:170.3KB/Download:3)
  30. polaris_101_001.jpg (File Size:94.8KB/Download:2)
  31. polaris_101_003.jpg (File Size:157.0KB/Download:5)
  32. polaris_003.jpg (File Size:191.4KB/Download:4)
  33. polaris_200_3dfs_1.jpg (File Size:169.6KB/Download:14)
  34. polaris_300_aots_2.jpg (File Size:184.0KB/Download:5)
  35. polaris_000_title.jpg (File Size:142.6KB/Download:6)
  36. polaris_100_001.jpg (File Size:55.5KB/Download:5)
  37. polaris_101_005.jpg (File Size:152.8KB/Download:2)
  38. polaris_100_003.jpg (File Size:53.8KB/Download:5)
  39. polaris_300_fcp_3.jpg (File Size:165.1KB/Download:6)
  40. polaris_300_call_2.jpg (File Size:156.2KB/Download:2)
  41. polaris_300_hm_3.jpg (File Size:116.3KB/Download:13)
  42. polaris_300_metroll_3.jpg (File Size:158.4KB/Download:10)
  43. polaris_300_bfh_2.jpg (File Size:162.9KB/Download:2)
  44. polaris_300_metro2033_1.jpg (File Size:193.6KB/Download:3)
  45. polaris_300_metro2033_2.jpg (File Size:193.2KB/Download:3)
  46. polaris_400_1920_2.jpg (File Size:140.7KB/Download:6)
  47. polaris_300_hm_2.jpg (File Size:116.9KB/Download:4)
  48. polaris_400_3840_1.jpg (File Size:180.5KB/Download:4)
  49. polaris_300_dirt_1.jpg (File Size:182.0KB/Download:3)
  50. polaris_300_rtr_6.jpg (File Size:162.4KB/Download:12)
  51. polaris_400_2560_1.jpg (File Size:188.4KB/Download:3)
  52. polaris_300_metroll_2.jpg (File Size:157.6KB/Download:5)
  53. polaris_300_coh2_3.jpg (File Size:176.0KB/Download:4)
  54. polaris_300_civbe_2.jpg (File Size:171.4KB/Download:5)
  55. polaris_300_dirt_3.jpg (File Size:178.5KB/Download:6)
  56. polaris_300_div_2.jpg (File Size:212.7KB/Download:6)
  57. polaris_300_dragon_2.jpg (File Size:175.7KB/Download:6)
  58. polaris_300_civbe_1.jpg (File Size:171.9KB/Download:3)
  59. polaris_300_thief_1.jpg (File Size:133.0KB/Download:3)
  60. polaris_300_call_1.jpg (File Size:156.0KB/Download:5)
  61. polaris_300_bs_1.jpg (File Size:158.3KB/Download:5)
  62. polaris_300_bfh_3.jpg (File Size:160.9KB/Download:11)
  63. polaris_400_3840_2.jpg (File Size:141.3KB/Download:12)
  64. polaris_300_bat_3.jpg (File Size:156.7KB/Download:4)
  65. polaris_300_se3_2.jpg (File Size:247.4KB/Download:3)
  66. polaris_300_civbe_3.jpg (File Size:170.2KB/Download:20)
  67. polaris_300_div_3.jpg (File Size:211.7KB/Download:4)
  68. polaris_300_se3_3.jpg (File Size:160.9KB/Download:4)
  69. polaris_300_rtr_2.jpg (File Size:162.7KB/Download:4)
  70. polaris_300_bs_2.jpg (File Size:153.0KB/Download:4)
  71. polaris_300_dragon_3.jpg (File Size:174.0KB/Download:5)
  72. polaris_300_middleearth_3.jpg (File Size:150.1KB/Download:2)
  73. polaris_300_metro2033_3.jpg (File Size:193.6KB/Download:9)
  74. polaris_400_1920_1.jpg (File Size:192.3KB/Download:4)
  75. polaris_300_thief_3.jpg (File Size:127.5KB/Download:14)
  76. polaris_300_thief_2.jpg (File Size:128.0KB/Download:2)
  77. polaris_500_etc.jpg (File Size:111.1KB/Download:1)
  78. polaris_300_hm_6.jpg (File Size:118.1KB/Download:4)
  79. polaris_300_rtr_5.jpg (File Size:162.7KB/Download:3)
  80. polaris_300_hm_1.jpg (File Size:119.8KB/Download:3)
  81. polaris_300_middleearth_1.jpg (File Size:151.0KB/Download:4)
  82. polaris_300_se3_1.jpg (File Size:248.2KB/Download:4)
  83. polaris_300_dragon_1.jpg (File Size:176.2KB/Download:5)
  84. polaris_300_fcp_1.jpg (File Size:165.7KB/Download:4)
  85. polaris_300_rtr_3.jpg (File Size:161.7KB/Download:8)
  86. polaris_300_cr3_1.jpg (File Size:153.5KB/Download:6)
  87. polaris_300_hm_4.jpg (File Size:118.9KB/Download:2)
  88. polaris_400_2560_2.jpg (File Size:141.5KB/Download:13)
  89. polaris_300_bs_3.jpg (File Size:153.9KB/Download:7)
  90. polaris_300_gta5_1.jpg (File Size:148.0KB/Download:5)
  91. polaris_300_cr3_3.jpg (File Size:153.4KB/Download:3)
  92. polaris_300_call_3.jpg (File Size:155.2KB/Download:3)
  93. polaris_300_rtr_4.jpg (File Size:163.6KB/Download:3)
  94. polaris_300_div_1.jpg (File Size:216.5KB/Download:4)
  95. polaris_300_rss_2.jpg (File Size:146.3KB/Download:3)
  96. polaris_300_hm_5.jpg (File Size:117.7KB/Download:4)
  97. polaris_300_coh2_1.jpg (File Size:178.6KB/Download:3)
  98. polaris_300_fcp_2.jpg (File Size:164.7KB/Download:3)
  99. polaris_300_middleearth_2.jpg (File Size:151.9KB/Download:3)
  100. polaris_300_coh2_2.jpg (File Size:177.4KB/Download:4)
  101. polaris_300_bfh_1.jpg (File Size:164.3KB/Download:3)
  102. polaris_300_dirt_2.jpg (File Size:177.7KB/Download:3)
  103. polaris_300_rtr_1.jpg (File Size:163.4KB/Download:3)
  104. polaris_300_cr3_2.jpg (File Size:154.2KB/Download:9)
  105. polaris_300_rss_1.jpg (File Size:144.9KB/Download:4)
  106. polaris_600_outro.jpg (File Size:53.1KB/Download:5)
  107. polaris_300_metroll_1.jpg (File Size:157.4KB/Download:4)
  108. polaris_300_gta5_3.jpg (File Size:143.1KB/Download:3)
  109. polaris_300_rss_3.jpg (File Size:145.1KB/Download:2)
  110. polaris_300_gta5_2.jpg (File Size:146.4KB/Download:3)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서명

no image

IYD

(level 1)
24%

적용중인 트로피가 없습니다.

Profile image 미친고양이 2016.07.01 10:25
순간적으로 보드에서 전원을 당겨와 보드가 죽을수도 있다는 말이 있던데 iyd벤치 중에는 그런 일은 없었나요??
(=150W이상으로 순간적으로 전원을 당긴다는 증거?? 같은...)

엠바고 전부터 계속 커뮤니티 등지에서 기대를 높여 저도 역시 어머 바로 이거야! 하고 설레발을 떨었는데 설필패...

런칭 후 제품 발매까지 지금까지 그래픽카드들이 다 이렇게 엠바고가 셌었나요?? 제품발매 과정을 이렇게 쭉 관찰했던 카드는 없어서 이전까지 계속 이랬나 궁금하네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또 하나의 의견으로 2016.07.01 11:54
메인보드 전력 끌어오는게 얘만 그랬던게 아니라서
과민 반응이라는 의견도 있다던데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안선생님 2016.07.01 10:36
리뷰 잘 봤습니다. 고마워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SW 2016.07.01 10:43
비레퍼가 정말로 기대되는 카드입니다. 보석장인 비레퍼로 가기로 마음이 굳어지네요. 해외에서도 반응이 좋은것 같던데, AMD의 빅픽처가 드디어 빛을 보는 것 같아 기쁩니다.

황회장 뒤통수에 얼얼한 한방 날려줬으면 좋겠네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잼아저씨 2016.07.01 10:50
고생하셨습니다. 푹 쉬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파스칼을 써주세요 ㅋㅋㅋㅋ
수정 삭제
Profile image Rionoir 2016.07.01 11:01
잘 읽었습니다. 현재 970 급 & 다렉12 환경에서 980급인 카드가 229$ 면 분명히 메리트가 있는데 말이죠, 아마 기대감이 너무 커서였을까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김케이 2016.07.01 11:07
잘 보았읍니당!
비레퍼 제품이 나오면 진짜 구매를 진지하게 고려해볼 거 같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c1rcle 2016.07.01 11:37
만약 지금 480에 쏟아지는 실망과 비난이 지나친 기대 때문이었다면 초점이 조금 잘못 맞춰진 것 같습니다. AMD는 정확히 공언한 대로 신제품을 내 놓았고, 파스칼보다 전성비가 떨어질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해당 성능대와 해당 가격대 모두에서 전성비가 가장 좋습니다. 그럼에도 굳이 누군가를 비난하고 싶다면 기대성능 인플레이션을 유발한 여론 주도자들과 지금의 가격을 형성한 모든 주체들 -수입사, 유통사 등- 을 향하는 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이 부분이 참 많은 의미를 내포하는 것 같습니다. ^^ 차분하고 객관적인 리뷰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Induky 2016.07.01 11:38
정말 지금의 분위기가 너무 안타깝긴 하지만...
비레퍼로 반전이 일 수 있으면 오히려 각광받을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소.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성우아빠아님 2016.07.01 11:40
헉 엄청난 자료군요 논문 수준입니다
볼때마다 느끼지만 대단합니다 !!
수정 삭제
Profile image 김삿갓 2016.07.01 11:51
수고하셨습니다 다른 리뷰어보다 그래도 긍적적으로 제품 평가를 하셨네요

현제 드라이버 와트맨 제어로 480제어하는 재미가 또다른 재미인데 amd 그래픽카드는 상당히

튜닝하고 만지는 재미가 있는 카드는 분명합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코두리 2016.07.01 12:00
이글보고 힐링되었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RuBisCO 2016.07.01 12:26
저번에도 말했지만 사람들의 성능 기대치가 너무 과하게 높았어요. 232mm^2에 트랜지스터 카운트 5.7B 짜리에 범용연산 중심인 칩에 너무 고성능을 기대했죠. 다만 소비전력은 체급에 비해서 다소 문제가 있다고는 봅니다. 전압을 조금만 내려도 소비전력 변동폭이 좀 큰게 성능을 위해서 좀 많이 쥐어짠 느낌이 강하긴 합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지나가는사람 2016.07.01 14:31
소비전력은 GCN구조상 어쩔 수 없을 겁니다.

NVIDIA 처럼 게임용과 연산용 칩을 따로 설계하면 좋겠지만, AMD가 R&D에 들일 수 있는 자금이 NVIDIA보다 훨씬 작을테니 하나로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냠냐냠냐 2016.07.01 13:32
무슨 AMD가 공언한대로 제품을 내놓았다는 건가요;
전성비 2.8배 드립은 도대체 누구 머리속에서 나온건지 -_-;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지나가는사람 2016.07.01 14:29
비판하려면 사실을 제대로 알고 하시기 바랍니다.

AMD의 프리젠테이션 자료에는 "up to 2.8x" 라고 되어있습니다.
최대 2.8배라는 뜻이지 모든 경우에 2.8배라는 뜻이 아닙니다.

그리고 해당 자료에 비교 대상은 rx 470 vs r9 270x 라고 되어있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안강일 2016.07.03 23:37
270X와 소비전력 동일하고 FS 스코어 2.2배에
270X의 파워플레이가 구형임을 생각하면 충분히 가능한 양이에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김문용 2016.07.01 14:19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게 마련인데...
그 실망은 몇몇유저들이 기대를 키운거 같네요..
메인스트림에 맞게 나온거 같은데.
수정 삭제
Profile image 김태준 2016.07.01 14:29
확실히 기대한만큼 정갈한 리뷰네요 . 잘봤습니다.
제품 잘뽑혀 나온거 같은데 뭔가좀.. 톱니바뀌가 잘 안맞는 느낌 ?
그래서 사용자가 맞춰주면 이런저런 모습으로 바뀌는 변신로봇 같은 제품 같습니다 ㅎㅎ

시간적 여유, 기회가 되신다면 다른곳 보다 빨리 최적의 세팅값으로
벤치리뷰를 한번 해보시는것도 좋을거 같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확신을가지게되었어요 2016.07.01 15:03
잘 봤습니다.
루리O 커뮤니티에서는 480에 대해 대부분 비관적이고 부정적이고 감정적이고 주관적인 말 뿐이어서 너무 혼란스러웠는데, 이글 보고나서야 진실을 알게 됬네요.
제가 760이라서 이번에 480 비레퍼 나오는거 사려고했는데, 흔들렸던 마음을 다시 잡을 수 있게되는 글이네요.
좀 기다렸다가 480 비레퍼 나오고 가격안정되면 바로 사야겠네요 ㅎ
감사합니다 ^-^
수정 삭제
Profile image RX 495X2 2016.07.01 15:51
970 재고털이 용산 업자들 판치는 모 흑 사이트는 너무 공정성이 떨어지더라고요.
깔끔한 IYD 리뷰 잘 보고 갑니다. ^^
수정 삭제
Profile image RX 480 2016.07.01 16:24
깔끔한 정리 잘보고갑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여우비 2016.07.01 17:40
정말 세세한 벤치마크와 리뷰 잘 보았습니다.
IYD의 리뷰를 기다린 보람이 있군요.

RX 480은 이미 가성비와 전성비 모두 동급 카드들을 다 눌렀는데도 이상하리만큼 저평가를 당하더군요.
지나칠만큼 포장을 한 무리와 말도 안 되는 전력 논란을 한 모 하드웨어 사이트의 역할이 컸던 것 같습니다.
결국 소비 전력도 GTX970보다 적네요. (NDA 해제 후 가장 많이 까였던 부분이죠.)
사파이어가 비레퍼를 내놓으면 메인스트림 시장의 판도는 아예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브렉시트의 영향으로 오른 환율이 안정화되면 더더욱 그 차이는 벌어지겠죠.
GTX1060 MSRP를 보니 황회장 이 사람 못 쓰겠더군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gro 2016.07.01 17:53
고생하셨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마이다스 2016.07.01 19:13
정말 잘 봤습니다.
마지막 문단은 저도 공감되네요. 정말 안타까운 현상입니다.
저는 470이 기다려지네요. 즐거운 불금 되십시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dd 2016.07.01 20:41
좋은 리뷰 잘보았습니다

그나저나 히트맨 fhd dx12 밴치부분이 .. 참신기하네여 .. 엄청난 수준이네여 ㄷㄷ.
수정 삭제
Profile image 건더기 2016.07.01 20:43
양질의 리뷰 감사드립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바람 2016.07.01 21:52
고생하셨습니다
480 오버클럭 리뷰도 기대됩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비야얌전하게 2016.07.01 22:16
멋진 리뷰 잘 보았습니다.

말씀대로 암드는 해당 가격대에서 가장 쓸만한 성능과 전성비의 제품을 내놓았고, 약속을 지켰습니다.

'그게 고작 '2년전'의 970 보다 조금 나은 정도냐' 며 비아냥거리는 이들도 있습니다만,
그건 그들의 개인적인 기준일 뿐, 중요한 것은 그런 비교가 아니라
실제, 현재, 구입가능한 제품들 중의 비교우위인 것이죠.

현재 메인스트림의 최강자는 480 임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고, (가격도 빠르게 안정화되고 있죠)
이를 부정하려면 남은 방법은 비슷한 포지션인 1060 이 가격과 성능에서 비교우위를 보여야 합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규현이 2016.07.02 15:23
리사수 누나의 프레센테이션를 다시 보니 틀린말은 없는데 그래도 뭔가, 480에 대해 아쉬움이 남네요
그래서일까요...
마지막에서 두번째문단이 아주 인상 깊었습니다.


베가때도 기대하겠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Rx470 [비밀댓글] 2016.07.02 22:24
Profile image 케이제네시스 2016.07.03 14:24
혹시 이글을 참고해서 일반인들이 이해하기 쉬운 벤치마크 글을 작성하려하는데, 괜찮으신요?

출처와 정보 제공자를 남겨놓겠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IYD_jhlee 2016.07.03 14:50
출처 표기가 확실하다면 문제될 건 없을 것 같습니다. 글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북극성 2016.07.03 15:30
블록 다이어그램은 아무리 봐도 rop가 8*2*4=64 로 보이네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白夜2ndT 2016.07.05 13:36
전반적으로 만족스런 성능이네요.
특히나 마지막 문단의 ㄷㄱ님 말씀은, 제가 읽고 싶었던 위로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북극성 2016.07.07 22:11
라데온 vs 지포스 전성비 비교할 때, 단순히 VGA 뿐 아니고 시스템 전체 전력을 비교해도 재밌을 겁니다. 지포스는 스케줄러를 드라이버에서 CPU로 돌리는데, 라데온은 GPU에 하드웨어 스케줄러가 박혀 엤습니다. 그 밖에도 지포스는 드라이버에 CPU를 써서 속도 올리는 기능이 꽤 들어가 있습니다. 이런 것이 모여서 지포스는 CPU를 많이 쓰고, 따라서 CPU와 메인 램 등도 전기를 더 먹습니다. 따라서 드라이버가 먹는 부분까지 고려해서, 시스템 전체 전력 소모를 따져야 합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북극성 2016.07.08 11:54
지포스가 페르미->케플러 바꾸면서 전성비 오른 까닭 가운데, 하드웨어 스케줄러를 없애고 드라이버에서 소프트웨어 처리로 바꾼 것도 있습니다.
상식적으로 생각해서, 전용 하드웨어를 소프트웨어로 바꾸면 전성비가 나빠져야 합니다. 하지만 지포스는 시스템 전체 전성비가 나빠질 일인데도 GPU 전성비를 위해 바꿨습니다. 라데온은 거꾸로 드라이버에서 돌리던 소프트웨서 스케줄러를 하드웨서 스케줄러로 바꿨습니다. AMD는 APU에도 신경 써야 하니, GPU 만의 전성비는 올라도 시스템 전체 전성비가 떨어지는 일을 하기가 어렵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북극성 2016.07.08 13:04
동영상에 비유를 해 보겠습니다.
HEVC 재생에서 GPU 내장 하드웨어 디코더 대신 CPU에서 소프트웨어로 처리하면, GPU만 보면 전성비가 엄청나게 좋아진 걸로 보입니다. 하지만 시스템 전체 전성비를 보면 엄청나게 나빠집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북극성 2016.07.11 12:15
gcn 비동기 쉐이더에도 하드웨어 스케줄러가 필요할 수도 있습니다. 지포스도 비동기 쉐이더를 제대로 쓰려면, 하드웨어 스케줄러럴 다시 넣어야 할 수도 있겠고요.
수정 삭제
Profile image ppkk 2016.07.10 05:04
모 사이트에서 암레발이라면서 까던데 부끄러운 줄 알아야겠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잼아저씨 [비밀댓글] 2016.07.11 15:12
Profile image IYD 2016.07.11 19:44
제안하신 내용이 원칙적으로 맞습니다. 다만 조화평균 대신 기하평균을 선택한 것에는 다음의 이유가 있습니다. 간단히 (가), (나) 두 제품이 A, B라는 벤치마크 항목에서 아래와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가정해 봅시다. (먼저 나열된 것이 A, 뒤가 B)

(가) : 100, 1
(나) : 10, 10

산술평균시 A 벤치마크가 과다대표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잘 인지하고 계시니, 다른 두 평균에 대해서만 논하자면 기하평균을 구했을 때는 (가)와 (나) 모두 10으로 동일하게 나오지만 조화평균에서는 (가)는 1.98, (나)는 10으로 달리 나옵니다. 각 벤치마크 항목의 점수 스케일에 따른 널뛰기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기하평균만이 유일한 해결책입니다.
Profile image 잼아저씨 2016.07.11 21:23
변수가 크게 다를 때에는 오히려 지나치게 과소평가되는 느낌도 있군요. 다양한 값을 다루기 위해서는 기하평균이 더 타당성이 높으니 기하평균 외에는 답이 없네요. 잘 봤습니다.
수정 삭제
Profile image 악들Kim 2016.07.15 12:53
역시..480이번에 정말 잘나와준 물건인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기대치를 너무 크게 잡아버리는거 같아서 그게 좀 슬프네요.. 일부러 암드깔려고 암레발 유도하고...그런듯...
수정 삭제
Profile image 너무궁금합니다. 2016.07.24 15:47
안녕하세요. 필자님께 너무 궁금해서 여쭙습니다.
RX480 프로세서 수가 GTX1060보다 2배 많은데요.
클럭이 좀 떨어지진다해도
RX480이 성능이 더 좋아야하는데
보면 항상 AMD카드는 성능이 더 낮더군요.

도데체 왜 그런지요?

수정 삭제
  • Inside Your Radeon RX 480 : HD 4850의 현손, 2008년의 재현을 노리다 [VGA] Inside Your Radeon RX 480 : HD 4850의 현손, 2008년의 재현을 노리다 [45] file

    Author : Daeguen Lee, Jin-Hyeop Lee, UNDERkg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2016년은 AMD에게 뜻깊은 해입니다. 정확히 ATI 인수 10년차를 맞게 되기 때문이죠. 이때를 돌이켜보면, 양사가 통합하는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아서 AMD는 인수...

    • IYD |
    • 16.07.01 |
    • 조회 수 790 |
  • 서버용 CPU, 베일을 벗기다 : 제온 E5 1-4세대 전격 대해부 [CPU] 서버용 CPU, 베일을 벗기다 : 제온 E5 1-4세대 전격 대해부 [34] file

    Author : Daeguen Lee Co-Author : Jin Hyeop Lee, UNDERkg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초판 발행으로부터 일년, 준비기간을 합치면 2년을 끈 제온 E5 리뷰를 이제야 탈고하게 되었습니다. 오랜 준비 끝에 선보이는 만큼 독자의 입장, 필자...

    • IYD |
    • 16.05.04 |
    • 조회 수 6137 |
  • The IYD Report : Laptop & 2-in-1 - Mar & Apr 2016 [모바일] The IYD Report : Laptop & 2-in-1 - Mar & Apr 2016 [9] file

    Author : Daeguen Lee, Jin Hyeop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지난 글에서 IYD가 던졌던 화두를 기억하시나요. 양 극단과 '그램'만이 존재하는 것 같던 노트북 시장에 이들 외에도 좋은 선택지가 많이 있다는, 진흙 속 진주를 발굴하는...

    • IYD |
    • 16.04.28 |
    • 조회 수 337 |
  • Inside Your iPhone SE : 작은 크기 OK, 거대한 도약? [모바일] Inside Your iPhone SE : 작은 크기 OK, 거대한 도약? [12] file

    Author : Daeguen Lee & Jin Hyeop Lee Video : Daeguen Lee, Jin Hyeop Lee & UNDERkg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애플이 미디어 행사를 개최해 신제품을 발표한지 오늘로 꼭 4주가 되었습니다. 지난 3월 21일(현지시각 기준) 공...

    • IYD |
    • 16.04.18 |
    • 조회 수 303 |
  • Inside Your Galaxy A3, A5, A7 & A9 2016 : 내가 보급형으로 보이니? [모바일] Inside Your Galaxy A3, A5, A7 & A9 2016 : 내가 보급형으로 보이니? [7] file

    Author : Jin Hyeop Lee,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삼성의 스마트폰 포트폴리오는 매우 복잡합니다. 플래그십인 갤럭시 S와 갤럭시 노트 시리즈부터 시작해서 중급형 갤럭시 A 시리즈, 저가형 갤럭시 J 시리즈, 게다가 각 비...

    • IYD |
    • 16.04.11 |
    • 조회 수 480 |
  • The IYD Report : PC Build Guide - Feb & Mar 2016 [VGA] The IYD Report : PC Build Guide - Feb & Mar 2016 [12] file

    Author : Daeguen Lee, Jin Hyeop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목차> 1. CPU 시장 톺아보기 2. VGA 시장 톺아보기 3. 롤밖에 모르는 당신을 위한 추천견적 4. FHD 패키지게임용 추천견적 5. QHD 패키지게임용 추천견적 6. UHD / VR용 ...

    • IYD |
    • 16.03.31 |
    • 조회 수 359 |
  • Inside Your Galaxy S7 & S7 edge : (1) 최초 성능 브리핑 [모바일] Inside Your Galaxy S7 & S7 edge : (1) 최초 성능 브리핑 [33] file

    Author : Jin Hyeop Lee,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삼성은 언제나와 같이 MWC 기간에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발표했습니다. 갤럭시 S7의 발표에 대해서는 이전의 MWC 다이제스트에서도 짚어드린 바 있습니다(링크). 갤럭시 ...

    • IYD |
    • 16.03.07 |
    • 조회 수 342 |
  • The IYD Report : Laptop & 2-in-1 - Jan & Feb 2016 [모바일] The IYD Report : Laptop & 2-in-1 - Jan & Feb 2016 [12] file

    Author : Daeguen Lee, Jin Hyeop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목차> 1. 서론 : 양 극단과 그램만이 존재하는 시장 2. 17인치대 이상 추천 3. 15인치대 추천 4. 13~14인치대 추천 5. 12인치대 이하 및 투인원 추천 1. 서론 : 양 극단과...

    • IYD |
    • 16.02.29 |
    • 조회 수 211 |
  • The IYD Report : Smartphone - Jan & Feb 2016 [모바일] The IYD Report : Smartphone - Jan & Feb 2016 [21] file

    Author : Jin Hyeop Lee,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마지막 스마트폰 리포트가 게시된지 어언 두 달이 지났습니다. 마침 이 글이 2016년의 첫 번째 스마트폰 리포트이기도 한 만큼, 두 달이란 기간 동안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 IYD |
    • 16.02.26 |
    • 조회 수 184 |
  • Inside Your Surface Pro 4 : 서피스 프로 4의 모든 것 [모바일] Inside Your Surface Pro 4 : 서피스 프로 4의 모든 것 [8] file

    Author : Jin Hyeop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벌써 네 번째 서피스 프로입니다. 아이패드가 장악하고 있던 태블릿 시장에 새로운 포맷을 제시하리라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야심찬 시도와는 달리 첫 서피스 시리즈는 큰 반향을 불러일으...

    • IYD |
    • 16.02.15 |
    • 조회 수 58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