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 칼럼

리뷰(게임, 하드웨어, 칼럼, 영상리뷰) 게시판은
닥터몰라 운영진이 작성한 게시글을 보는 게시판으로 회원들의 작성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단, 좋은 글이 있으면 글 작성자의 허락과 운영자의 회의를 통하여 리뷰게시판으로 이동 됩니다.)

[모바일] 특별할 것 없어요 : 갤럭시 노트 FE 성능리뷰

iMola | 조회 1464 | 추천 4 | 2017.07.20. 21:46 http://drmola.com/pc_column/215426

 

작년,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 7이 처음 공개될 때만 해도 갤럭시 노트 7이 이런 최후를 맞을 것이라 예상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갤럭시 노트 7은 화려하게 출시되었지만 화려하게 폭발했고, 결국 모든 제품이 리콜되기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 7의 이런 운명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노트 7을 좋아했던 사용자들도 많았고 일부 사용자들은 갤럭시 노트 7이 다시 돌아오길 원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린피스는 엄청난 수량의 갤럭시 노트 7이 그대로 폐기되는 것을 탐탁치 않아 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최신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는 희토류를 포함한 여러 광물이 필요한데 이 광물들을 얻기 위해서는 환경파괴가 필연적으로 동반됩니다. 또, 그 외에 제품을 생산하는 데 들어간 에너지들 역시 모두 환경에 악영향을 주었을 것입니다. 현재의 재활용 기술로는 이 광물들을 완전히 되돌릴 수 없는 데다가 이미 소모된 에너지는 되돌릴 방법이 없습니다. 일부 팬들의 성원과 그린피스의 압박, 그리고 무엇보다 팔 수 없는 갤럭시 노트 7 재고들을 판매할 수 있는 방법이 되기에 삼성은 갤럭시 노트 7의 리퍼 제품이라고 볼 수 있는 갤럭시 노트 FE를 발표, 출시했습니다.

 

갤럭시 노트 7은 출시 당시 갤럭시 S7과 같은 엑시노스 8890을 탑재하고 출시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는 갤럭시 노트 FE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새로이 제품을 출시하면서 일부 설정들이 조정되었을 가능성이 있기에 이를 정확히 확인하고자 갤럭시 노트 FE역시 닥터몰라에서 그 성능 특성을 찬찬히 뜯어봤습니다. 그 결과는 놀랍지 않게도 바뀐 것이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UnderKG 그래프.004.jpeg

 

본격적으로 벤치마크 결과를 살펴보기 전에 닥터몰라에서 어떤 식으로 스마트폰의 성능을 측정하는지에 대해 간단히 살펴봅시다. 닥터몰라는 스마트폰의 CPU 성능을 측정하기 위해 Geekbench 4와 Basemark OS II를 이용합니다. Geekbench 4에서는 멀티코어 스루풋 점수를 사용합니다. 또, 뒷쪽에 소개할 그래프처럼 1시간동안 긱벤치 4 벤치마크를 계속해서 반복 수행하고, 그 평균값을 각 기기의 스로틀링 점수로 산정합니다. 마지막으로는 Basemark OS II의 System 점수를 통해 CPU 성능을 산정하게됩니다. 긱벤치 4 점수는 CPU의 멀티코어 스루풋을 확인하고, Basemark OS II의 경우 싱글코어 계산 속도와 멀티코어 계산속도를 모두 합산해서 총점을 내기 때문에 두 값이 모두 포함되게 됩니다. 이렇게 합산된 닥터몰라 CPU 종합성능은 CPU의 멀티코어 성능이 총 3번에 걸쳐 합산되고, 싱글코어 점수는 한번만 포함되기 때문에, 멀티코어 성능에 좀 더 중점을 둔 결과를 보여주게 됩니다.

 

UnderKG 그래프.008.jpeg

UnderKG 그래프.009.jpeg

 

하지만 실제 스마트폰 사용에서 멀티코어 성능이 높다고 이것이 체감 성능으로 연결되지는 않습니다. 컴퓨터의 연산성능은 크게 반응속도와 처리율로 나타내는데, 반응속도는 어떤 작업을 끝낼때까지의 시간을 말하고, 처리율은 단위시간당 처리하는 일의 양을 말합니다. 즉, 반응속도는 그 단위가 시간이고 처리율은 그 단위가 시간당 처리하는 일의 양이니 이 둘은 완전히 다른 개념입니다. 하지만 싱글코어 세상에서 이 둘은 거의 함께 다녔습니다. 싱글코어 성능이 높아지면 당연히 반응속도와 처리율 모두가 향상되니까요. 하지만 싱글코어 성능 향상이 장벽에 부딪히고 본격적으로 멀티코어화가 시작되면서 이 둘은 서로 멀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상적으로는 코어수가 늘어나면 한 코어에 몰려있던 일감이 여러 코어로 분배되면서 반응속도와 처리율이 모두 향상되어야 옳습니다. 그리고 실제로 코어 수가 늘어나면 어느 정도 수준까지는 반응속도와 처리율이 함께 향상됩니다. 하지만 처리율은 코어 수가 추가되는만큼 어느 정도 선형적인 성능 향상을 보여주지만 반응속도는 코어 수가 어느 정도 이상 늘어나면 크게 개선되지 않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프로그램 안에서 병렬화 할 수 없는 부분이 존재하기 때문입니다. 모든 코드를 병렬화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일반적으로 우리가 사용하는 프로그램은 프로그램의 반 정도만이 병렬화될 수 있다해도 병렬화가 매우 잘 된 프로그램에 해당합니다. 그렇다면 코어수가 아무리 많더라도 이 프로그램의 반은 반드시 한 코어에서 끝까지 실행되어야 합니다.

 

즉, 이 프로그램을 코어 수가 무한히 많은(같은 싱글코어 성능을 갖고있다고 가정했을 때) 시스템에서 실행했을 때 그 성능향상은 최대 2배일 것입니다. 이는 싱글코어 성능이 2배 더 높다고 가정했을 때도 똑같이 얻을 수 있는 성과입니다. 즉, 이 프로그램을 실행할때의 반응속도를 기준으로 시스템 성능을 평가한다면 싱글코어 성능이 2.5배 더 좋은 시스템이 코어 100개가 있는 시스템보다 우수한 평가를 받을 것입니다(당연히 처리율면에서는 코어 100개 있는 시스템이 훨씬 높은 성능을 보일 것입니다).

 

즉, 이처럼 싱글코어 성능은 반응속도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닥터몰라는 주로 멀티코어 성능을 보여주는 종합성능과 함께 개별 프로세서의 싱글코어 성능을 함께 보여드립니다. 싱글코어 성능이 비슷하다면 당연히 멀티코어 성능이 높은 쪽의 CPU 성능이 더 높겠지만, 싱글코어 성능에서 크게 뒤진다면 멀티코어 성능이 크게 앞선다고 하더라도 그 프로세서의 성능이 앞선다고 단언하기 어렵습니다. 아래에서 보여드릴 그래프를 볼 때 이런 점을 유념하고 보시면 각 스마트폰의 성능을 좀 더 통찰력있게 보실 수 있을 것입니다.

 

CPU만큼 중요한것은 스마트폰의 그래픽 성능인데 그래픽 성능의 경우 단순히 칩의 연산능력 뿐 아니라 화면의 해상도에도 큰 영향을 받습니다. 따라서 닥터몰라에서는 각 기기의 해상도에 종속되는 온스크린 시나리오와 오프스크린 시나리오에서 얻은 결과를 같은 비율로 합산하여 각 기기의 그래픽 성능을 나타냅니다. 이를 위해 GFXBench의 Manhattan 3.1, Manhattan, T-Rex 시나리오와 Basemark mobile GPU, 3d mark의 Ice storm extreme unlimited, Sling shot unlimited 시나리오를 사용합니다. 또, 최근 얼굴인식 등 GPU 연산을 이용하는 프로그램이 스마트폰에 들어오고 있는 것에 맞추어 Geekbench 4의 GPU 연산성능 벤치마크 역시 성능 평가에 포함시켰습니다.

 

UnderKG 그래프.003.jpeg

 

이제 이렇게 측정된 벤치마크를 살펴봐야겠죠. 먼저 CPU 성능을 살펴봅시다. 갤럭시 노트 FE는 싱글코어 성능, 종합성능 모두에서 갤럭시 S7과 4% 정도의 성능차이를 보여줍니다. 이는 오차범위 내의 성능 차이로 사실상 이 둘은 거의 동일한 정도의 성능차이를 가졌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 가지 흥미로운 것은 갤럭시 S8의 싱글코어 성능 역시 갤럭시 노트 FE와 큰 차이가 안난다는 점입니다. 갤럭시 S8 리뷰 당시에도 말씀드린 것과 같이 갤럭시 S8의 CPU 성능이 갤럭시 S7에서 큰 폭으로 향상되지 않은 것입니다. 종합 CPU 성능에서는 차이가 이보다 조금 더 벌어지는데, 이는 10nm 공정의 적용으로 갤럭시 S8의 스로틀링 특성이 나아진 것에 기인합니다.

 

UnderKG 그래프.001.jpeg

 

갤럭시 노트 FE는 당연하게도 갤럭시 S7과 매우 유사한 스로틀링 특성을 보여줍니다. 그래프에서 볼 수 있는 차이는 개별 칩의 편차 정도로 볼 수 있을 정도이며, 10nm 공정으로 제조된 엑시노스 8895를 탑재한 갤럭시 S8이나 역시 10nm 공정으로 제조된 스냅드래곤 835를 탑재한 원플러스 5에 비해 심한 스로틀링을 보여주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nderKG 그래프.005.jpeg

 

그래픽 성능 역시 갤럭시 S7과 대략 5% 정도의 차이를 보이며, 칩간 편차 정도 수준에 머물러 있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만 그래픽 성능 면에서는 갤럭시 S8 시리즈와 대략 40% 이내의 차이가 나는데 이는 갤럭시 S8이 그래픽 성능 개선에 주력했기 때문입니다.

 

UnderKG 그래프.006.jpeg

 

마지막으로 살펴볼 것은 배터리 성능인데요, 스마트폰에서 배터리 성능은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아무리 성능이 좋은 스마트폰이라도 한시간도 사용하지 않았는데 전원이 꺼진다면 이를 좋아할 사용자는 없을 것입니다. 특히 갤럭시 노트 FE는 배터리 문제로 불명예스런 죽음을 맞은 갤럭시 노트 7의 리퍼 제품이고, 때문에 상대적으로 낮은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기 때문에 배터리 지속시간이 그리 길지 않을 것이라 예상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 FE의 배터리 성능은 갤럭시 S8 Plus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을 보였지만, 갤럭시 S7 Edge에 비해서는 더 높은 성능을 보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 자체에는 큰 변화가 없었기 때문에 이는 내장된 다른 칩들(모뎀)의 전력소모가 갤럭시 S7 Edge에 비해 낮거나, 소프트웨어적인 향상으로 보입니다.

 

결론적으로 갤럭시 노트 FE는 작년의 갤럭시 노트 7, 갤럭시 S7과 같은 성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CPU 성능은 올해의 안드로이드 시장을 기준으로 플래그십 제품이라 할만하고, 그래픽 성능은 상대적으로 떨어진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보급형 AP들에 비하면 높은 수준으로 사용에 크게 불편함은 없을 것입니다. 즉, 갤럭시 노트 FE는 특별할 건 없지만 여전히 준 플래그십의 성능을 가졌다고 평가할 수 있겠습니다.

  • |
  • |
  1. UnderKG 그래프.009.jpeg (File Size:826.7KB/Download:0)
  2. UnderKG 그래프.008.jpeg (File Size:715.3KB/Download:0)
  3. UnderKG 그래프.006.jpeg (File Size:883.9KB/Download:0)
  4. UnderKG 그래프.005.jpeg (File Size:505.7KB/Download:0)
  5. UnderKG 그래프.004.jpeg (File Size:882.9KB/Download:0)
  6. UnderKG 그래프.003.jpeg (File Size:630.2KB/Download:0)
  7. UnderKG 그래프.001.jpeg (File Size:596.3KB/Download:0)
  8. sec-html-feature-Galaxy-Note-FE-SM-N935-intro-pc001.jpeg (File Size:173.9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서명

no image

iMola

(level 7)

적용중인 트로피가 없습니다.

Profile image 가비의_리 2017.07.21 00:18
제가 본 댓글은 가격 때문에 대차게 까이던데 판매량이 어떨지...
Profile image iMola 2017.07.21 09:47
어차피 많이 팔려고 내놓은 제품은 아닐테니 판매량은 별로 안 많을 듯 합니다.
Profile image 가비의_리 2017.07.21 10:49
'이재용 폰이다' 뭐 이런 상징성 때문에 초반 엄청나게 팔렸다고 알고 있는데...
시간이 지나다보니 그런 모양이네요.

근데, 공시가 기준으로 가성비는 괜찮은 편인가요?
Profile image 천성의약함 2017.07.22 08:29
생각보다 인기가 많아 재고가 거의 다 사라져간다는 소식을 본 것 같아요
Profile image 마라톤 2017.07.21 09:19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_^
Profile image Ggogi 2017.07.22 08:02
잘 보았습니다. 예상대로 갤7과는 크게 차이는 나지 않지만...
그놈의 물리홈키 때문에 오늘 기변하러 갑니다... (펜은 덤이죠.)
갤8이랑 많이 고민을 했지만 소프트키가 지금 사용중인 아임백에서 크게 메리트를 못느끼고 오히려 오타율이 높다보니 물리홈키를 찾게되네요..
'그나마' 다른 선택지인 g 시리즈는 계속 소프트 홈키라....
Profile image TundraMC 2017.07.28 00:20
저랑 똑같은 아임벡 쓰시는군요...
소프트키 이거 아임백만 그런겁니다..
소프트키가 그래도 다른기기는 좀 나은데,아임백 터치 성능이 좀 x판5분전이라...
Profile image Ggogi 2017.07.28 20:35
사실 스카이폰 두어종류 더 써봤는데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키감이 영 좋지는 않더군요...
그래도 지금 기변하고 써보니 확실히 크기가 좀 커서 그렇지 펜 성능이나 터치감이나 심지어 액정마저도 아임백보다는 월등하더군요....
마우스 옆에서 잠들어있는 아임백을 엠피대용으로 활용할 생각입니다. 헤헤...
  • 다시 찾은 균형 : 원플러스 5 성능 리뷰 [모바일] 다시 찾은 균형 : 원플러스 5 성능 리뷰 [3] file

    Oneplus가 벌써 원플러스 5를 출시했습니다. 원플러스 5는 적당한 가격에 좋은 성능을 제공하는, 가격대 성능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스마트폰입니다. 원플러스 5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를 탑재하고 있는데, 이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엑시노스 8895와 함께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8 시리즈에도 들어가 있...

    • iMola |
    • 17.07.27 |
    • 조회 995 |
  • 특별할 것 없어요 : 갤럭시 노트 FE 성능리뷰 [모바일] 특별할 것 없어요 : 갤럭시 노트 FE 성능리뷰 [8] file

    작년,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 7이 처음 공개될 때만 해도 갤럭시 노트 7이 이런 최후를 맞을 것이라 예상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갤럭시 노트 7은 화려하게 출시되었지만 화려하게 폭발했고, 결국 모든 제품이 리콜되기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 7의 이런 운명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노트...

    • iMola |
    • 17.07.20 |
    • 조회 1464 |
  • '맥은 비싸다'는 편견을 깨다 : iMac(Retina 5K, 2017) 리뷰 '맥은 비싸다'는 편견을 깨다 : iMac(Retina 5K, 2017) 리뷰 [17] file

    애플 로고가 그려진 컴퓨터는 특유의 날렵한 디자인과 함께 비싸다라는 이미지로 많은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있다. 그리고 실제로도 애플이 판매하는 컴퓨터의 가격은 결코 저렴하지 않다. 현재 애플이 판매하고 있는 컴퓨터 중 가장 저렴한 모델은 62만원부터 시작하는 맥 미니 모델이다. 하지만 이 맥 미니는 모니터가 포함...

    • iMola |
    • 17.07.17 |
    • 조회 3265 |
  • 스카이레이크-SP 제온 VS EPYC 벤치마크 (아난드텍 기사 번역) [CPU] 스카이레이크-SP 제온 VS EPYC 벤치마크 (아난드텍 기사 번역) [6] file

    오늘 아침은 서버 시장에 매우 흥미로운 전환점이 되었다. 스카이레이크-SP 아키텍처 기반의 새로운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제온 SP) 제품군이 정식으로 발표된 것이다. 이들은 새로운 플랫폼과 옴니패스 인터커넥트 패브릭 등 풍성한 신기술로 무장하고 있다. 코어 수가 더욱 늘어난 것은 물론이다. 한편 지난 달에는 A...

    • Dr.Lee |
    • 17.07.12 |
    • 조회 2876 |
  • 아이맥 프로 옵션별 가격 예상 : 저평가된 맥의 가치 [etc] 아이맥 프로 옵션별 가격 예상 : 저평가된 맥의 가치 [5] file

    WWDC17에서 맛보기로 깜짝 공개된 아이맥 프로. 27인치 아이맥의 형상에 단지 스페이스 그레이를 입혔을 뿐인 이 녀석이 보일듯말듯한 실루엣으로 키노트에 등장하는 순간 가슴은 왜 그리 두근거리던지. 저 혼자만의 경험은 아니었을 거라 믿습니다. 아이맥 프로를 설명하는 많은 요소 중 제 가슴을 뛰게 한 건 무엇이었을까...

    • Dr.Lee |
    • 17.07.05 |
    • 조회 2253 |
  • 인텔, AMD, 엔비디아의 시행착오 : HPC와 AI라는 두 마리 토끼 [CPU] 인텔, AMD, 엔비디아의 시행착오 : HPC와 AI라는 두 마리 토끼 [5] file

    인텔이 제온 파이 제품군의 가격을 대폭 인하했습니다. 최상위 모델인 제온 파이 프로세서 및 코프로세서 7290의 가격이 6500달러에서 3200달러로, 옴니패스 패브릭을 제공하는 파생 모델 7290F은 6700달러에서 3300달러로 떨어지는 등 각각 반값으로 내려진 것이 특징입니다. 이외에도 3800달러이던 7230이 1900달러로, 250...

    • Dr.Lee |
    • 17.06.26 |
    • 조회 3018 |
  • 링 구조를 탈피한 스카이레이크-X/SP의 설계방식 [CPU] 링 구조를 탈피한 스카이레이크-X/SP의 설계방식 [11] file

    인텔은 2011년 출시한 샌디브릿지부터 (정확히는 웨스트미어-EX부터) 링 구조를 도입해 코어 수 증가에 따른 복잡도를 완화해온 바 있습니다. 이전까지의 크로스바 구조에서 최대 8코어에 그쳤던 것과 대조적으로 링 구조를 채택한 최초의 CPU 웨스트미어-EX는 10코어로 신고식을 치르기도 했죠. 그러나 링 구조에도 문제가 ...

    • Dr.Lee |
    • 17.06.16 |
    • 조회 3211 |
  • PCI-Express 대역폭과 그래픽카드 [VGA] PCI-Express 대역폭과 그래픽카드 [7] file

    개요 “내가 사용하는 메인보드는 PCI-Express 3.0을 지원하지 않는데 성능의 하락이 있는것이 아닐까?, 나는 멀티 그래픽카드 구성을 사용하는데 HEDT플랫폼을 사용하지 않으면 성능을 100%사용할 수 없는것이 아닐까?” 라는 의문을 가지고 계신분들이 계실겁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일정 속도 이상부터 차이가 없으며, 차...

    • Archost |
    • 17.06.16 |
    • 조회 2640 |
  • 인텔의 14-18코어 HEDT CPU는 현존하지 않는다? [CPU] 인텔의 14-18코어 HEDT CPU는 현존하지 않는다? [12] file

    유명한 하드웨어 리뷰 유튜브 채널 Linus Tech Tips / LTT에서 평소와 사뭇 다른 어조의 동영상 칼럼을 하나 게시했습니다. 제목은 "I have something to say - Core i9 & X299". 뭔가 간절히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 같죠. 여느 LTT의 리뷰가 그렇듯 영상 초반부터 3분 35초까지는 주인공 라이너스가 이번 컴퓨텍스 기간 중...

    • Dr.Lee |
    • 17.06.05 |
    • 조회 7305 |
  • 인텔, 최대 18코어 스카이레이크-X 전격 발표 [CPU] 인텔, 최대 18코어 스카이레이크-X 전격 발표 [4] file

    인텔은 오늘, 자사의 컨슈머 사업부이자 가장 큰 사업부인 클라이언트 컴퓨팅 그룹의 대표(GM) 그레고리 브라이언트 부사장의 입을 빌어 새로운 코어 X 시리즈 HEDT CPU를 발표했다. 알다시피 스카이레이크 아키텍처에 기반한 이 제품이 공개된 오늘은 5월 30일, 2017년 2분기이다. 2015년 3분기 스카이레이크가 출시된 이후...

    • Dr.Lee |
    • 17.05.31 |
    • 조회 357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