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 칼럼

리뷰(게임, 하드웨어, 칼럼, 영상리뷰) 게시판은
닥터몰라 운영진이 작성한 게시글을 보는 게시판으로 회원들의 작성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단, 좋은 글이 있으면 글 작성자의 허락과 운영자의 회의를 통하여 리뷰게시판으로 이동 됩니다.)

[CPU] 인텔의 14-18코어 HEDT CPU는 현존하지 않는다?

Dr.Lee | 조회 7437 | 추천 14 | 2017.06.05. 00:05 http://drmola.com/pc_column/185282

유명한 하드웨어 리뷰 유튜브 채널 Linus Tech Tips / LTT에서 평소와 사뭇 다른 어조의 동영상 칼럼을 하나 게시했습니다. 제목은 "I have something to say - Core i9 & X299". 뭔가 간절히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 같죠.

 

 

여느 LTT의 리뷰가 그렇듯 영상 초반부터 3분 35초까지는 주인공 라이너스가 이번 컴퓨텍스 기간 중 발표된 인텔의 코어 X 시리즈 CPU와 X299 메인보드를 소개하며, 이들이 얼마나 멋지고 좋은 기능을 탑재하고 있으며 그렇기에 기다려지는지를 맛깔난 대사로 읊어 줍니다. 그러나 3분 35초부터 의미심장한 말을 꺼내기 시작하죠. 곧이어 '비하인드 더 씬'을 의미하듯 녹화장을 떠나 타이페이 시내를 걸으며 이후 10여분의 독백을 시작합니다. 사실상 3분 35초가 이번 영상의 본론이 시작되는 부분입니다.

 

"...they've got a white or red LED that tells you what kind of CPU you've got installed, and how many features that you're looking at on the board are actually going to be enabled which I guess brings us to a fairly natural conclusion to the nicely scripted part of this video. Because I've got some rough notes for some other stuff that I've got to get off my back. But to do that, I think it's probably better if we go for a little walk."

 

"(기가바이트의 X299 메인보드는) 희고 붉은 LED를 탑재하고 있어 당신이 어떤 CPU를 장착했는지, 메인보드의 기능 중 무엇이 활성화되었는지 등을 표시해 준다. 여기까지만 살펴보면 자연스러운 (X299 플랫폼이 매우 좋다는) 결론에 도달할 것이고 이 영상을 위해 잘 짜여진 대본에 충실한 진행이 될 것이다. 그러나 나는 조금 다른 측면에서 다소 정제되지 않은 의견을 내려 한다. 그 전에 여기(녹화 중인 무대)에서 일어나 조금 걸으며 이야기하는 것이 좋겠다."

 


 

아래는 여기서부터 이어지는 라이너스의 독백. 상당히 깁니다. 버릇처럼 "you know" / "I mean" 등이 무수히 반복되는 구어체이니 이 점 감안하고 보시길.

 

"Going back to my earlier question: what's this platform? Quite honestly, it looks like, to me, it is that intel themselves can't really decide. It's like they've changed their mind multiple times and the whole thing just seems like a knee-jerk reaction to AMD's announcement of their up-to-16-core 32-thread ThreadRipper platform. And, I mean, some of the things they are doing look just kind of like a desperate attempt to appease enthusiasts and gamers who if they feel anything like me. You know the mainstream has been stuck with 4-core processors for the last 10 years and even on the enthusiast level we're lucky to get another 2 cores and last time around we even had to pay another $700 just for the previlege of going from 8 to 10 cores with the new Broadwell-E generation."

 

"앞의 질문으로 돌아가 보자. 이 플랫폼(코어 X 시리즈 CPU와 X299 메인보드)은 대체 뭘 하려고 나온 거지? 아주 솔직하게, 이번의 인텔 발표는 그들이 우왕좌왕하는 것처럼 보였다. AMD가 최대 16코어 32스레드 스레드리퍼를 발표한다는 소식에 (진지한 고려 없이) 무릎반사처럼 나온 결정인데다 내부적으로도 여러 번 번복을 거듭한 끝에 내린 결정 같다. 매니아층과 게이머들을 그저 달래기 위한 절박한 시도처럼 보이기도 한다. 지난 10년간 메인스트림 (시장) 은 4코어에 머물러 있었고 HEDT 레벨 역시 (매 세대) 2코어씩을 더 갖게 되는 데 그쳤다. 심지어 직전 세대인 브로드웰-E에서는 단지 8코어에서 10코어로의 진화에 무려 700달러를 더 지불해야 하기도 했다."

 


카비레이크-X에 관해

 

tt_3.jpg

 

(4:51) "I mean, to be clear for me, personally, a lot of this stuff can only be good. I mean, high core count, overclockable, water-cooled servers - that's right in my wheelhouse. That's perfect. And when you're someone who doesn't pay for hardware, then it's expensive. No problem. I mean, not to mention that as a hardware enthusiast, I'm not gonna be struggling to pair the correct board and the correct memory and the correct CPU together to make sure that I'm getting the most out of the entire platform because honestly that's one of the biggest problems with a platform right now. It's really confusing. Kaby Lake-X muddies the water in a way that just makes absolutely no sense for Intel to do. I mean, I've spoken to System Integrators here at the show, I'm not going to name them by name or anything but they flat-out said: <We're not going to support this.>"

 

"그래. (코어 X 시리즈에는) 좋아할 수밖에 없는 많은 장점들이 분명히 있다. HCC(코어 수가 많은 모델)일 뿐 아니라 오버클럭이 가능하기까지 한 수랭식 서버를 내 방에 두는 건 정말 완벽한 로망이다. 만약 하드웨어에 별로 관심 없는 사람에겐 그저 비싼 물건일 뿐이겠지만 뭔 상관. 하지만 내가 하고 싶은 말은, 하드웨어 매니아들이라면 다들 기본이겠지만 나 역시 완벽한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알맞은 메인보드와 메모리와 CPU 등을 찾는 데 이골이 난 사람인데, 이번만큼은 엄청나게 혼란스럽단 거다. 특히 카비레이크-X가 물을 흐리고 있다. 인텔은 도무지 말이 되지 않는 제품을 내놨다. 이번 컴퓨텍스에서 많은 완제품 PC업체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그들을 구체적으로 거명하진 않겠지만, 누구든 이렇게 말하는 데 주저함이 없었다: <카비레이크-X로는 완제품 안 만들건데?>"

 

(5:48) "This aspect of the platform is a mess because what is Kaby Lake-X like, on the surface it sounds like they've gone ahead and they've added the lastest architecture to this platform in some, you know, amazing, 'wow, we engineered a new generation overnight' kind of way, but what actually happened was they took the existing Kaby Lake processors on the mainstream platform and just, like, still put them on to socket 2066. The only difference between the 7740 and the 7640 compared to the socket 1151 versions is that they're rated at 20W higher TDP, they're clocked a 100MHz higher, and Intel is promising better overclocking on them. But at the end of the day, am I going to spend another hundred dollars on a board just for that?"

 

"카비레이크-X는 마치 이름만 들어서는 (지금의 카비레이크보다) 한단계 더 나아진, 최신 아키텍처가 적용된 무언가처럼 느껴지기에 더욱 일을 복잡하게 한다. 그러니까, 막 놀랍고, '우와 우리가 이런 놀라운 걸 만들었단 말야?' 싶은 느낌이란 얘기. 하지만 현실은 그저 메인스트림 플랫폼에 쓰이는 카비레이크를 그대로 2066 소켓에 갖다 놓았을 따름이다. 7740, 7760과 그들의 소켓 1151 버전 사이의 차이점이라곤 20W 더 높아진 TDP, 100MHz 더 높아진 클럭과 "오버클럭이 더 잘될거야!" 라는 인텔의 달콤한 말뿐이다. 하지만 생각해 보자. 고작 저것 때문에 수백 달러 더 비싼 메인보드를 사야 한다고?"

 

(6:46) "Why on earth would Intel neuter all the features on the motherboard just for the sake of me being able to run a chip at like a little bit higher frequency? They don't have more PCIe lanes. They still only got 16. And making matters even more confusing, they only run dual channel memory, still. So when you go and you buy an X299 motherboard, it can have anywhere from four to eight memory slots on it, which might support two sets of dual channel memory, a single set of quad channel memory, or two sets of quad channel memory. So you might actually have DIMM slots that don't work if you install a Kaby Lake-X CPU."

 

"대체 지구상의 무슨 논리를 갖다붙여 고작 몇백 메가헤르츠 더 높은 클럭과 (X299) 메인보드의 풍부한 기능들을 맞바꿀 것인가? 카비레이크-X는 PCIe 라인 수가 더 많지도 않고 고작 듀얼채널 메모리밖에 지원하지 않는다. 모든 X299 메인보드는 4-8개의 메모리 슬롯을 갖고 있으며 듀얼채널 2세트, 쿼드채널 1세트 또는 2세트를 지원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니까 당신이 카비레이크-X를 산다면 쓰지도 못할 메모리 슬롯을 갖게 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7:34) "This is crazy, too: I even forgot the part how X299 boards aren't going to have all the connectors for on-board graphics so the on-board graphics are fused off which wouldn't inherently be a huge problem. I expect someone spending, you know, 300 to 600 dollars on a motherboard to buy a dedicated graphics card, but the issue is that then you can't even use features that you would be able to on the mainstream platform, like QuickSync for example, that rely on the integrated GPU in order to function. Kaby Lake X just makes no sense at all."

 

"이해할 수 없는 점은 하나 더 있다. 모든 X299 메인보드가 온보드 그래픽 커넥터를 지원하지 않는단 점인데 사실 이건 거의 까먹을 뻔했다. 당신도 알겠지만 300-600달러 메인보드를 사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그래픽카드도 따로 구매할테니 말이다. 하지만 그 덕분에 카비레이크-X는 정작 메인스트림 플랫폼에서는 지원하는 퀵싱크 류의 내장그래픽을 사용해 구동하는 기능을 도로 지원하지 못하게 되었다. 정말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다."

 


 

스카이레이크-X에 관해

 

tt_5.jpg

 

(8:09) "Okay. So now let's talk about those reactionary high core count CPUs. Again, I'm not complaining! An 18-core Extreme Edition that's overclockable sounds great to me. But everyone in there don't know that Intel was only planning to use the low core count version of their Xeon processors to create their high-end desktop platform so that it was going to be up to 12-core. And surprise, surprise, here at the show, the only chips they're showing are based on that one! So what Intel did is, they thought <Oh no, AMD has ThreadRipper! They're making us look bad by announcing this stuff that people really want! A quick announce something even though, you know, we don't know how much power it's going to consume, we don't know what clock speed is going to run at, we don't know how much we're going to charge, we just... we need to make sure we're announcing something so that when AMD launches ThreadRipper we're not caught completely with our pants down and no way to react to it!>"

 

"다음 주제로 넘어가 보자. 인텔이 '무릎 반사'처럼 내놓은 HCC CPU 얘기다. 주지하자면 나는 18코어 CPU에 불만을 제기하려는 게 아니다. 18코어가 오버클럭까지 가능하다니 정말 환상적으로 들리는걸. 하지만 여기 있는 다른 누구도 모르는 사실은, 인텔은 사실 LCC(코어 수가 적은 모델) 버전의 제온만을 HEDT용으로 투입하려 했었다는 것이다. 원래 계획대로였다면 최상위 모델은 12코어가 되어야 했다. 그리고 우연의 일치치고는 정말 놀랍게도, 인텔이 실제로 선보인 코어 X CPU는 죄다 LCC 다이 기반의 12코어 이하 모델 뿐이었다. 아마 이렇게 된 거겠지: <세상에, AMD가 스레드리퍼를 출시한대! 우리 제품이 안 좋게 보일것 같아. 얼른 뭐라도 발표하는 게 좋겠어. 이게(=HCC 다이 기반) 전력을 얼마나 소비할지, 작동 클럭은 얼마쯤일지, 얼마쯤 가격을 받아야 될지도 아직은 모르겠지만 어쨌든 스레드리퍼가 나왔을 때 우리가 완전히 발가벗겨져 무장해제되는 꼴은 피하도록 하자구!>"

 

(9:07) "But here's the problem. They're taking this wait-and-see approach for a reason that I personally don't really like! They want to see what ThreadRipper turns into, before they commit to what they're going to deliver to the consumer, and that's exactly the problem that they're running up against in the first place here. Here's some corporate strategy advice free of charge, Intel. Build the best thing you can, for the best price that you deliver it, and you're not going to get blindsided by a competitor that walks in and deliver something way better for a lower price!"

 

"하지만 바로 이것이 문제다. 인텔이 wait-and-see 전략을 선택했다는 것! 개인적으론 무척 마음에 들지 않는다. 그러니까 인텔은 스레드리퍼가 어떻게 나오는지 지켜본 뒤 그들의 HCC 다이 기반 모델을 내놓으려는 것이다. 이쯤에서 내가 공짜로 인텔에 경영전략 조언을 좀 해 주고 싶다. 눈치 보지 말고 당신들이 만들 수 있는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서, 정직한 가격에 내놓고, 경쟁사가 더 좋은 가성비의 제품을 준비하는 걸 모른체 하지 말란 말이다."

 

(9:43) "So we've got this really confusing platform. We've got these... these mid core count*, harvested Xeons on the high-end desktop platform that are going to be differentiated by having lots of PCIe lanes, which I think is what gives them the <Core i9> designation. We're going to have the normal chips some of which still have lots of PCIe lanes and go up to 12 cores. All of the ones I've mentioned so far support quad channel memory and anywhere from 28 to 44 PCIe lanes, then we're going to have Kaby Lake-X which only supports 16 PCIe lanes. And get this the motherboard manufacturers have to support any chip that you could put in the socket on every single board, how do you build a board around 16 to 44 PCIe lanes, dual to quad channel memory, and anywhere from 4 to 18 cores! The whole launch is so rushed that GIGABYTE flat-out isn't supporting ThunderBolt 3 on any of their X299 boards because they didn't have time to go through the certification process and the whole thing is confusing as hell! - To not just the general consumer, but even enthusiasts."

 

"결국 X299 플랫폼은 매우 복잡한 구성을 갖게 되었다. HEDT 시장으로 차출된 HCC* 기반 제온은 <코어 i9>이라는 최상위 타이틀이 붙으며, 상대적으로 많은 PCIe 라인 수 등으로 차별화된다. 한편 (그보다 아래에) 최대 12코어를 가지며 많은 PCIe 라인과 적은 PCIe 라인이 혼용되는, 최대 12코어를 갖는 (LCC 다이 기반의) 통상적인 모델이 있다. 여기까지는 모두 쿼드채널 메모리와 28-44개의 PCIe 라인을 갖는다. 그리고 그들보다 아래에 (듀얼채널 메모리와) 16개의 PCIe 라인을 갖는 카비레이크-X가 위치한다. 즉 메인보드 제조사들은 이런 폭넓은 스펙 범위를 모두 지원해야 하게 된 것이다. 16-44개의 PCIe 라인, 듀얼 또는 쿼드채널 메모리, 4-18개의 코어! 그 결과 개발일정이 매우 빠듯해졌고, 기가바이트 같은 경우는 미처 인증받을 시간이 없어 그들의 X299 메인보드 초기작들은 죄다 썬더볼트 3 지원을 생략하게 되었다. 뭐가 이렇게 엉망이야! 이걸 복잡하다고 느낄 것이 일반 소비자뿐만은 아닐 것이다. 매니아들도 마찬가지다."

 

(* : 원문의 전후 문단에서는 high core count / HCC라는 표현을 썼으나 여기에서는 mid core count / MCC로 표현. 이전 세대까지 지금의 HCC에 해당하는 세컨드 티어 다이를 MCC로 불렀던 사실에 비추어 라이너스의 말 실수로 생각됩니다. 문맥상으로도 세컨드 티어 다이를 지칭하는 표현이기에 번역은 HCC로 함)

 


 

VROC**에 관해

 

(11:13) "And... I mean, there's other stuff here that just makes no sense to me as well. VROC, okay? So I talked about how you can have, you know, up to, you know, better support for NVMe storage than ever before. So this is a really cool feature. You can actually run bootable RAID through the CPU, rather than letting it get bottlenecks by the chipset now with NVMe devices. But out of the box, Intel is only supporting RAID0 and if you want to ran RAID1 or RAID10, you need to buy a $99 physical key and plug it into the board, and if you want to support RAID5 on top of all that other stuff, you're going to pay another $300! Like I get that they're worried about cannibalizing their Xeon sales, and their server and high-end workstation sales with this platform, but this seems like such a step backwards."

 

"그뿐만이 아니다. 말도 안 된다고 여겨지는게 또 하나 있으니 그것은 VROC. 당신이 역대 최상의 NVMe 성능을 어떻게 맛볼 수 있는지 알려주겠다. 사실 기본적으로 매우 멋진 기능이기는 하다. 부팅 가능한 RAID 구성을 병목현상을 유발하는 칩셋 대신 CPU가 직접 컨트롤하는 것이다. 그러나 순정 상태 그대로는 레이드0만 가능하도록 제약이 걸려 있다. 만약 레이드1 또는 레이드10을 구성하고 싶다면 99달러짜리 물리 키를 사서 보드에 꽂아야 한다. 이게 끝이 아니다. 레이드5를 구성하고 싶다면 여기에 추가로 300달러를 더 지불해야 한다! 짐작컨대 인텔은 코어 X 시리즈가 제온 또는 제온을 사용한 서버/하이엔드 워크스테이션의 판매를 잠식할까봐 걱정하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은 그야말로 퇴행적일 뿐이다."

 

(12:14) "On a consumer product going back to buying like <RAID keys> and sticking them onto a motherboard, and as if that wasn't anti-consumer enough, the word on the street now and I really hope they reverse this decision if it is one is that this bootable RAID, this VROC feature is only going to work with Intel-branded NVMe SSDs. They don't make the best NVMe SSDs at least not until Optane lands. So they're basically going out here's the highest-end, you know, enthusiast thing, oh, by the way, put some, you know, SSDs in here for your wicked RAID array that aren't even the best on the market!"

 

"인텔은 <RAID 키>라는 걸 사서 보드에 꽂게 한 것도 모자라, 이것만으론 반-소비자적인 면모를 드러내기에 부족하다고 여겼는지 나와 모든 대중들이 반대해 마지않을 정책을 또 하나 도입했다. VROC 기능은 오직 인텔 상표가 붙은 NVMe SSD에서만 쓸 수 있도록 제한한 것이다. 심지어 옵테인을 제외하면 최고 성능의 NVMe SSD를 만들지도 못하는 주제에! 그러니까 정리하자면 인텔은 최상의 플랫폼에 기껏 결함 많은 RAID를 구성하게 해 놓고 심지어 거기엔 현존 최고성능의 SSD를 사용하지도 못하게 했단 얘기다!"

 

(** : 이에 관해 VROC를 설명하는 외신의 기사를 옮...기려 했으나, 기글하드웨어에 번역된 것 이상으로 상세한 사진이 곁들여진 외신의 기사를 찾기 어려워(...) 동일한 소스로 번역을 올릴 경우 우라까이가 될 것을 우려, 기글하드웨어의 번역 기사를 직접 소개합니다. 이 글을 참고하세요.)

 


 

요약하자면, 우리 모두 아는 내용을 제외하고, 인텔이 당초 스카이레이크-SP LCC 다이 기반의 코어 X 시리즈만 기획했다가 라이젠 스레드리퍼의 출시 소식을 접하고 14-18코어 모델을 급조해 라인업에 추가했다는 흥미로운 소식입니다. 이 글에서 짚어 보았듯 이들은 스카이레이크-SP HCC 다이에 기반하고 있어 하위 모델들과는 실리콘 자체가 다르고, 가격과 코어 수를 제외하고는 어떤 스펙도 현재 알려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그러니까 '14-18코어 모델을 출시한다'는 대원칙만 있는 상태인 것과도 같죠.

 

흥미롭게도, 이 글에서 전한 소식에 따르면 18코어 모델인 코어 i9-7980XE의 경우 아예 올해 출시계획이 없고 내년에나 등장할 것이라고 했는데요. 아직까지는 인텔로부터 공식 확인되지 않은 가설들에 불과하나 실제로 HCC 기반 코어 X 시리즈의 출시계획이 컴퓨텍스에 임박해 급조된 것이고, 따라서 HCC 기반 HEDT CPU의 생산/테스트 등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았다고 가정할 경우 많은 퍼즐이 맞아 떨어지기도 합니다. 인텔 홈페이지에 업로드된 코어 X 시리즈의 DB에도 12코어 이상 모델은 아직 등장하지 않았고, 지난 5월 30일의 키노트에서도 HCC 기반 모델을 배제한 듯한 오타가 있었으나 당시엔 단순 실수로 치부하고 넘겼던 적이 있습니다.

 

tt_2.jpg

 

당시 해당 키노트의 앞 페이지에서 인텔 자신이 명명한 새로운 캐시정책, Rebalanced Smart Cache Hierarchy에 따르면 스카이레이크-X의 코어당 L3 캐시 용량은 1.375MB입니다. 18코어에 이를 대입할 경우 최대 24.75MB가 되어야 하나 슬라이드에는 "Up to 16.5MB"라고 적혀 있는데, 공교롭게도 12코어 모델이 최상위라고 가정할 경우 12 x 1.375 = 16.5가 됩니다. 여러 모로 의미심장한 대목이죠.

 

어쨌든, 그러거나 말거나, 인텔의 전략은 상당히 성공적으로 먹힌 것 같습니다. 당장 AMD의 라이젠 스레드리퍼는 출시와 함께 '데스크탑 역사상 가장 많은 코어 수'라는 타이틀을 차지하기 애매한 위치가 되었고, (출시 시점 기준으로는 사실이더라도, 코어 i9-7980XE가 '예정'되어 있는 것만으로도 어정쩡할 것입니다) 설령 인텔의 14-18코어 모델들이 매우 늦게 (정말로 내년쯤?) 출시되어 실질적으로 라이젠 스레드리퍼가 한동안 멀티코어 왕좌를 차지하더라도 그 지위는 '임시적'인 것으로 여겨지게 되었으니까요. 여기서 우리는 '선빵의 중요성'이라는 교훈을 배웠습니다.

  • |
  1. tt_5.jpg (File Size:36.6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서명

Profile image

Dr.Lee

(level 30)

* 적용중인 트로피 :

Profile image RuBisCO 2017.06.05 04:56
HCC 쪽을 급조한건 그렇다쳐도 RAID키 언락은 역시나 인텔 being 인텔이라는 말 밖에 안나오더군요. 어차피 일반소비자의 영역이 아닌 물건에 그런거까지 해야 했어야 하나 싶습니다.
Profile image Dr.Lee 2017.06.05 13:40
하드웨어 DLC ㅠ_ㅠ
Profile image gro 2017.06.05 06:39
트리클 업이 아니라 vomit 하는건가요...
Profile image Dr.Lee 2017.06.05 13:40
Vomit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image Dr.Lee 2017.06.05 13:40
잼아저씨님이 번역해 올릴것 같아서 하루쯤 기다리다 (안 올라오길래) 올렸단 건 비밀...ㄷㄷㄷ
Profile image [게임미식가] 잼아저씨 2017.06.05 14:06

어제 뒹굴거리면서 노느라 안했고, 오늘은 밀린 숙제를 하느라... ㅠㅠ 보면 이례적으로 두서(와 편집)없이 솔직한 의견을 이야기하더군요. 일견 매력적인 딜처럼 보이지만 그 속을 찬찬히 살펴보면 무의미한 라인업도 있고(KBL-X), 먼저 터트리기만 한 라인업도 있고(14-18C SKL-X), 인텔 답게 급나누기를 시전한 경우도 있다.(RAID 지원 문제) 라는 요약이 가능하죠.

다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12C 이하 라인업들이 지난 브로드웰 E 대비 성능 향상이 있고, 가격적인 메리트는 분명하기에 소비자 입장에선 아주 의미가 없는 발매라고 생각지 않습니다. 단지 AMD를 노회한 방법으로 눌러버리려는 속셈이 음흉하다는 거죠. 이바닥도 선즉제인이 중요한 동네라는 걸 새삼 느낍니다.

Profile image 레드마드리드 2017.06.05 14:59

안녕하셔요? 정말 감명깊게 잘 읽었습니다.
혹시 제가 자주 가는 축구사이트 자유게시판에 내용 수정없이 그대로 출처,원저자 표시하고 올려도 될까요?

다른 분들께도 읽혀드리고 싶어서요.

Profile image Dr.Lee 2017.06.05 15:57
네 얼마든지요~!
Profile image TundraMC 2017.06.06 16:40
아 진짜 하드웨어 DLC는 정말 끔찍한거 같아요...
애초에 이럴꺼면 가격낮춘다고 똥써멀 쓰지말고 애초 납땜하다가 코어죽어서 물량떨어져 가격올라갈것+하드웨어 DLC값 합해서 처음부터 2300$ 이상을 불렀어야 하는거 아닌가싶네요...
Profile image Takingdamages 2017.06.07 00:42
이 RAID는 유로로 해드립니다.
  • 다시 찾은 균형 : 원플러스 5 성능 리뷰 [모바일] 다시 찾은 균형 : 원플러스 5 성능 리뷰 [3] file

    Oneplus가 벌써 원플러스 5를 출시했습니다. 원플러스 5는 적당한 가격에 좋은 성능을 제공하는, 가격대 성능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스마트폰입니다. 원플러스 5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835를 탑재하고 있는데, 이 어플리케이션 프로세서는 엑시노스 8895와 함께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S8 시리즈에도 들어가 있...

    • iMola |
    • 17.07.27 |
    • 조회 1424 |
  • 특별할 것 없어요 : 갤럭시 노트 FE 성능리뷰 [모바일] 특별할 것 없어요 : 갤럭시 노트 FE 성능리뷰 [8] file

    작년, 삼성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갤럭시 노트 7이 처음 공개될 때만 해도 갤럭시 노트 7이 이런 최후를 맞을 것이라 예상하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갤럭시 노트 7은 화려하게 출시되었지만 화려하게 폭발했고, 결국 모든 제품이 리콜되기에 이르렀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노트 7의 이런 운명에도 불구하고, 갤럭시 노트...

    • iMola |
    • 17.07.20 |
    • 조회 1604 |
  • '맥은 비싸다'는 편견을 깨다 : iMac(Retina 5K, 2017) 리뷰 '맥은 비싸다'는 편견을 깨다 : iMac(Retina 5K, 2017) 리뷰 [17] file

    애플 로고가 그려진 컴퓨터는 특유의 날렵한 디자인과 함께 비싸다라는 이미지로 많은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있다. 그리고 실제로도 애플이 판매하는 컴퓨터의 가격은 결코 저렴하지 않다. 현재 애플이 판매하고 있는 컴퓨터 중 가장 저렴한 모델은 62만원부터 시작하는 맥 미니 모델이다. 하지만 이 맥 미니는 모니터가 포함...

    • iMola |
    • 17.07.17 |
    • 조회 3644 |
  • 스카이레이크-SP 제온 VS EPYC 벤치마크 (아난드텍 기사 번역) [CPU] 스카이레이크-SP 제온 VS EPYC 벤치마크 (아난드텍 기사 번역) [6] file

    오늘 아침은 서버 시장에 매우 흥미로운 전환점이 되었다. 스카이레이크-SP 아키텍처 기반의 새로운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 (제온 SP) 제품군이 정식으로 발표된 것이다. 이들은 새로운 플랫폼과 옴니패스 인터커넥트 패브릭 등 풍성한 신기술로 무장하고 있다. 코어 수가 더욱 늘어난 것은 물론이다. 한편 지난 달에는 A...

    • Dr.Lee |
    • 17.07.12 |
    • 조회 3211 |
  • 아이맥 프로 옵션별 가격 예상 : 저평가된 맥의 가치 [etc] 아이맥 프로 옵션별 가격 예상 : 저평가된 맥의 가치 [5] file

    WWDC17에서 맛보기로 깜짝 공개된 아이맥 프로. 27인치 아이맥의 형상에 단지 스페이스 그레이를 입혔을 뿐인 이 녀석이 보일듯말듯한 실루엣으로 키노트에 등장하는 순간 가슴은 왜 그리 두근거리던지. 저 혼자만의 경험은 아니었을 거라 믿습니다. 아이맥 프로를 설명하는 많은 요소 중 제 가슴을 뛰게 한 건 무엇이었을까...

    • Dr.Lee |
    • 17.07.05 |
    • 조회 2448 |
  • 인텔, AMD, 엔비디아의 시행착오 : HPC와 AI라는 두 마리 토끼 [CPU] 인텔, AMD, 엔비디아의 시행착오 : HPC와 AI라는 두 마리 토끼 [5] file

    인텔이 제온 파이 제품군의 가격을 대폭 인하했습니다. 최상위 모델인 제온 파이 프로세서 및 코프로세서 7290의 가격이 6500달러에서 3200달러로, 옴니패스 패브릭을 제공하는 파생 모델 7290F은 6700달러에서 3300달러로 떨어지는 등 각각 반값으로 내려진 것이 특징입니다. 이외에도 3800달러이던 7230이 1900달러로, 250...

    • Dr.Lee |
    • 17.06.26 |
    • 조회 3129 |
  • 링 구조를 탈피한 스카이레이크-X/SP의 설계방식 [CPU] 링 구조를 탈피한 스카이레이크-X/SP의 설계방식 [11] file

    인텔은 2011년 출시한 샌디브릿지부터 (정확히는 웨스트미어-EX부터) 링 구조를 도입해 코어 수 증가에 따른 복잡도를 완화해온 바 있습니다. 이전까지의 크로스바 구조에서 최대 8코어에 그쳤던 것과 대조적으로 링 구조를 채택한 최초의 CPU 웨스트미어-EX는 10코어로 신고식을 치르기도 했죠. 그러나 링 구조에도 문제가 ...

    • Dr.Lee |
    • 17.06.16 |
    • 조회 3335 |
  • PCI-Express 대역폭과 그래픽카드 [VGA] PCI-Express 대역폭과 그래픽카드 [9] file

    개요 “내가 사용하는 메인보드는 PCI-Express 3.0을 지원하지 않는데 성능의 하락이 있는것이 아닐까?, 나는 멀티 그래픽카드 구성을 사용하는데 HEDT플랫폼을 사용하지 않으면 성능을 100%사용할 수 없는것이 아닐까?” 라는 의문을 가지고 계신분들이 계실겁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일정 속도 이상부터 차이가 없으며, 차...

    • Archost |
    • 17.06.16 |
    • 조회 2846 |
  • 인텔의 14-18코어 HEDT CPU는 현존하지 않는다? [CPU] 인텔의 14-18코어 HEDT CPU는 현존하지 않는다? [12] file

    유명한 하드웨어 리뷰 유튜브 채널 Linus Tech Tips / LTT에서 평소와 사뭇 다른 어조의 동영상 칼럼을 하나 게시했습니다. 제목은 "I have something to say - Core i9 & X299". 뭔가 간절히 하고 싶은 말이 있는 것 같죠. 여느 LTT의 리뷰가 그렇듯 영상 초반부터 3분 35초까지는 주인공 라이너스가 이번 컴퓨텍스 기간 중...

    • Dr.Lee |
    • 17.06.05 |
    • 조회 7437 |
  • 인텔, 최대 18코어 스카이레이크-X 전격 발표 [CPU] 인텔, 최대 18코어 스카이레이크-X 전격 발표 [4] file

    인텔은 오늘, 자사의 컨슈머 사업부이자 가장 큰 사업부인 클라이언트 컴퓨팅 그룹의 대표(GM) 그레고리 브라이언트 부사장의 입을 빌어 새로운 코어 X 시리즈 HEDT CPU를 발표했다. 알다시피 스카이레이크 아키텍처에 기반한 이 제품이 공개된 오늘은 5월 30일, 2017년 2분기이다. 2015년 3분기 스카이레이크가 출시된 이후...

    • Dr.Lee |
    • 17.05.31 |
    • 조회 379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