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드웨어 칼럼

리뷰(게임, 하드웨어, 칼럼, 영상리뷰) 게시판은
닥터몰라 운영진이 작성한 게시글을 보는 게시판으로 회원들의 작성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단, 좋은 글이 있으면 글 작성자의 허락과 운영자의 회의를 통하여 리뷰게시판으로 이동 됩니다.)

[모바일] 끊을 수 없는 고리 : 퀄컴의 야심과 TSMC, 삼성, 그리고 모두에게 얽힌 굴레

Dr.Lee | 조회 1617 | 추천 9 | 2017.01.10. 18:04 http://drmola.com/pc_column/119929

qual_00.jpg

 

2년하고도 1개월이 지난 끝에 퀄컴Qualcomm의 집념이 그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지난달 ARM 기반 48코어 SoC를 시연하며 스케일아웃scale-out 서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목표에 성큼 다가선 것이다.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퀄컴은 자사의 서버용 SoC가 현 단계에 이미 완전히 작동 가능하고, 이른 시일 내에 상용화될 수 있을 것이라는 두 가지 메세지를 던졌다. 이르면 당장 금년 하반기부터 대량생산이 가능할 전망이다.

 

퀄컴이 서버 시장에의 진출을 공언한 것은 지난 2014년 11월이지만 사실 이 시장에 눈독들이기 시작한 것은 그보다 훨씬 오래 전부터였다. 진작 업계 1, 2위를 다투던 ARM 기반 SoC 설계사로서 스마트폰 너머를 바라보지 않을 이유가 없었을 것이기 때문. 그러나 서버용 프로세서를 만드는 것은 단순히 ‘프로세서’ 하나를 만드는 것 이상으로 복잡한 일들을 필요로 한다. 프로세서가 사용될 시스템 전반을 아우르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그 한가지 예이다.

 

이에 퀄컴은 지난 2015년 자이링스Xilinx, 멜라녹스Mellanox와 힘을 합쳐 우선적으로 FPGA 등 특수목적 프로세서 시장에 우군을 확보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에는 캐시 코히어런트 인터커넥트 포 액셀러레이터CCIX 컨소시엄의 창립에 주도적으로 참여, 특수목적 가속기의 표준화와 이들 업계 전체에 자사의 프로세서가 호환될 수 있도록 사전 정지작업을 착실히 이행했다. 24코어 ARMv8 기반 SoC의 샘플을 공개한 것도 이때쯤이다. (링크)

 

qual_01.jpg

 

퀄컴의 새로운 서버용 SoC는 당시의 샘플보다 두배 가까이 진보된 것이다. 이들은 센트릭Centriq 2400이라 명명된 이 칩셋이 구체적으로 어떤 파운드리를 통해 생산되는지는 밝히지 않았으나 현존하는 단 둘뿐인 10nm FinFET 생산공정인 TSMC의 CLN10FF 또는 삼성의 10LPP 중 하나가 유력시되며, 통상적인 모바일 SoC와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서버용 칩셋이 거대할 것이란 점과 두 파운드리 중에서는 그나마 TSMC쪽이 ‘빅 칩’의 생산경험이 많다는 점에 비춰 전자에 조금 더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다.

 

센트릭 2400에는 ARM의 ARMv8 64비트 ISA를 기반으로 퀄컴이 자체 설계한 ‘Falkor’ 아키텍처가 적용되었으며 탑재되는 코어 수는 작년의 샘플보다 두 배로 증가된 48개, 이외에도 L3 캐시, 내장 그래픽 및 네트워크 솔루션, I/O 컴포넌트 등이 통합되어 있어 원칩 서버 구축이 가능할 것이라고. 아쉽지만 작동 속도 등 구체적은 스펙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qual_02.jpg

 

한편 퀄컴은 자사가 ‘전통적으로 잘 하던 영역’인 모바일 SoC 개발도 게을리하지 않아, 스냅드래곤Snapdragon 820의 뒤를 이을 차세대 하이엔드 칩셋 스냅드래곤 835 역시 착실히 출시 준비가 진행되고 있음을 알렸다. 구체적은 스펙은 마찬가지로 아직 알려지지 않았으나 특기할만한 점은 이 칩셋이야말로 삼성의 10nm FinFET 공정으로 제조될 것이라는 사실. 구체적으로는 삼성이 제공 가능한 두 가지 10nm FinFET 옵션 중 저전력에 초점을 맞춘 10LPE를 사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버용 칩셋이 택할 옵션으로 거론되었던 10LPP가 고성능에 초점을 둔 것과는 대조되는 것이다.

 

삼성에 따르면 해당 공정은 구세대 14/16nm FinFET 대비 30%의 면적 절감, 27%의 작동 속도 향상과 최대 40%의 소비전력 절감을 가져다주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상식적인 선에서 스냅드래곤 835가 820 대비 이 만큼의 향상을 이룰 것이라고 봐도 큰 틀에서 틀리지는 않을 것 같다. 스냅드래곤 835은 센트릭 2400보다는 다소 빠른, 금년 상반기 중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qual_03.jpg

 

그러나 이 모든 것이 퀄컴의 의지만으로는 안 될 일. 손발에 해당하는 파운드리가 제대로 받쳐주지 않아 야심찬 계획들이 물거품이 되는 것을 우리는 무수하게 봐 온 바 있다. 불길한 예감은 왜 항상 적중하는 걸까. 중화권의 한 매체(링크)에 따르면 TSMC와 삼성 모두 10nm FinFET 공정에서 목표한 만큼의 수율을 못 얻고 있다고 한다. 우리 모두가 슬픈 진짜 이유는, 이 사실이 전혀 놀랍지 않기 때문이겠지.

 

비단 퀄컴만이 이 뉴스를 보고 경기를 일으킬 것 같지는 않다. TSMC의 10nm FinFET 공정에는 애플의 A10X가, 삼성에게는 그 자신의 엑시노스 8895가 2인 3각처럼 공동 운명체로 엮여 있기 때문. 결국 이 소식에 가장 경기를 일으켜야 할 것은 다른 누구도 아닌 우리 유저들이다. 제조사마다 겹겹이 쌓이고 얽힌 연기(緣起)의 고리.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라는데 이들은 전생에 대체 어떤 험악한 업보로 마주했기에. 애꿎은 우리 지갑이 여기 한 겹 카르마를 보태지만은 않길 기원하자.

  • |
  1. qual_00.jpg (File Size:36.0KB/Download:0)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서명

Profile image

Dr.Lee

(level 5)
58%

* 적용중인 트로피 :

  • 끊을 수 없는 고리 : 퀄컴의 야심과 TSMC, 삼성, 그리고 모두에게 얽힌 굴레 [모바일] 끊을 수 없는 고리 : 퀄컴의 야심과 TSMC, 삼성, 그리고 모두에게 얽힌 굴레 file

    2년하고도 1개월이 지난 끝에 퀄컴Qualcomm의 집념이 그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 지난달 ARM 기반 48코어 SoC를 시연하며 스케일아웃scale-out 서버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목표에 성큼 다가선 것이다. 시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퀄컴은 자사의 서버용 SoC가 현 단계에 이미 완전히 작동 가능하고, 이른 시일 내에 상용화될 수...

    • Dr.Lee |
    • 17.01.10 |
    • 조회 수 1617 |
  • GCN 5.0 아닌 베가 1.0 : 최초 공개, 베가 아키텍처 개요 [VGA] GCN 5.0 아닌 베가 1.0 : 최초 공개, 베가 아키텍처 개요 [3] file

    베가는 AMD가 FinFET 제조공정으로 생산하는 첫 '빅 뷰티' 칩셋이다. 글로벌파운드리의 14nm FinFET 공정이 적용된 폴라리스가 반년 전 출시되었지만 하이엔드 라인업이 공석으로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베가의 등장은 2015년 피지에 이어 21개월만의 하이엔드 세대교체이자, 2011년 12월 타히티 칩셋으로 GCN 아키...

    • Dr.Lee |
    • 17.01.06 |
    • 조회 수 3830 |
  • 노트북 GPU 전 체급에 뻗어나가는 파스칼 : 지포스 GTX 1050 / 1050 Ti 가세 [VGA] 노트북 GPU 전 체급에 뻗어나가는 파스칼 : 지포스 GTX 1050 / 1050 Ti 가세 [3] file

    세계 최대의 소비자가전 전시회 CES가 이틀 전 개막했다. 엔비디아는 이날 자사의 노트북 GPU 라인업에 산뜻한 터치를 더했으니, 바로 메인스트림급 지포스 GTX 1050 / 1050 Ti를 모바일에도 이식한 것이다. 근래 지포스 10 시리즈에서 데스크탑과 모바일 GPU 사이의 차이가 극히 미미했던 것에서 짐작 가능하듯 1050 시리...

    • Dr.Lee |
    • 17.01.05 |
    • 조회 수 1417 |
  • 불쾌의 골짜기를 넘자 : 실감나는 VR을 위한 제안, 백팩형 PC [etc] 불쾌의 골짜기를 넘자 : 실감나는 VR을 위한 제안, 백팩형 PC [6] file

    가상현실이 벌써 2년째 ‘다가올 한 해의 트렌드’ 타이틀을 놓지 않고 있다. 이건 무슨 데뷔 2년차 신인같은 얘기. 이변이 없다면 얼마 남지 않은 내년초 특집이라는 명목 하에 장삼이사의 매체 최소한 어느 하나로부터는 재차 다뤄질 것도 같은, 그 찬란한 이름 VR. 3년째 유망할 신기루만 좇다 시나브로 망할 ...

    • Dr.Lee |
    • 16.12.23 |
    • 조회 수 1164 |
  • 어디로 가야 하죠, 인텔 아저씨 : 혼돈과 질서 사이 커피레이크 [CPU] 어디로 가야 하죠, 인텔 아저씨 : 혼돈과 질서 사이 커피레이크 [8] file

    인텔이 어렵다. 나를 개인적으로 아는 이들이 비슷한 가치의 다른 말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채소는 당근이다1)' 정도쯤을 떠올릴 만큼 어이없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이것은 과거 어느 때보다 명확한 사실이다. 우선 인텔은 AMD,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등 유수의 IT 기업이 환골탈태에 가까운 변신으로 신성장동...

    • Dr.Lee |
    • 16.12.22 |
    • 조회 수 3199 |
  • 라데온 인스팅트, 그리고 AMD가 그리는 인공지능의 미래 [VGA] 라데온 인스팅트, 그리고 AMD가 그리는 인공지능의 미래 [5] file

    모두가 4년만에 베일을 벗은 라이젠 CPU에 열광하기 딱 하루 전. AMD는 이례적으로 조용히 그들의 차기 GPU '베가'가 탑재된 시제품을 소개했다. 단독 발표조차 아니어서 폴라리스 기반의 다른 두 형제 그래픽카드에 살며시 묻어가는 모양새가 되었지만 사람들의 이목을 끄는 것까지 막지는 못했다. 이들 전체를 관...

    • Dr.Lee |
    • 16.12.21 |
    • 조회 수 1760 |
  • 라이징 AMD, RYZEN : 10년을 기다린 반격 [CPU] 라이징 AMD, RYZEN : 10년을 기다린 반격 [20] file

    한국 시각으로 지난 14일 오전 6시, AMD 테크 서밋 행사를 무대로 Zen 아키텍처의 시제품이 '마침내' 공개되었다. 무려 5년만의, AMD의 하이엔드 시장 복귀작이 될 그것의 이름은 ‘라이젠Ryzen’. 아키텍처명을 마지막 음절로 이어붙이며 rise의 과거분사형 risen, 혹은 ‘rise and…’...

    • Dr.Lee |
    • 16.12.20 |
    • 조회 수 3945 |
  • 맥북프로(2016, 터치바) 자세히 알아보기 : 미리 맛보기 [etc] 맥북프로(2016, 터치바) 자세히 알아보기 : 미리 맛보기 [10] file

    사진 : 애플 터치바를 탑재한 신형 맥북프로가 공개된지도 이제 한달하고도 반이 지났다. 한국에도 맥북프로가 출시되었고, 속속 제품을 받아서 직접 사용하고 있는 사람의 수도 늘어나고 있다. 다만 빨리 주문한 일부 사용자들은 이미 제품을 받았지만, 여전히 배송을 기다리고 있는 사용자들 역시 많다. 또, 신형 맥북프...

    • iMola |
    • 16.12.16 |
    • 조회 수 2267 |
  • 애플워치 시리즈 2 자세히 알아보기 [모바일] 애플워치 시리즈 2 자세히 알아보기 [13] file

    사진 : 애플 2016년 9월 애플의 스페셜 이벤트. 이벤트에서 가장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제품은 당연히 아이폰 7과 아이폰 7 플러스였지만 애플은 이 날 2세대 애플워치 역시 공개했다. 그 이름은 애플워치 시리즈 2. 거기에 애플은 시리즈 2만 공개한 게 아니라 시리즈 1도 함께 공개했다. 기존의 애플워치는 그대로 애플워...

    • iMola |
    • 16.12.12 |
    • 조회 수 1689 |
  •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 : 스카이레이크 X와 EP의 윤곽이 드러나다 [CPU]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 : 스카이레이크 X와 EP의 윤곽이 드러나다 [1] file

    지금으로 말하자면 이 소식이 처음 외신(링크)에 전해진지 정확히 한달째 되는 날. 나름대로 몇가지 크로스체크를 진행하느라 적시에 옮기지 못했다. 굳이 변명하자면 이것은 내가 가장 좋아하는 주제를 다루고 있기 때문. 바로 인텔의 새 하이엔드 데스크탑(HEDT) 및 서버용 프로세서에 관한 것이다. 이름하야 스카이레이...

    • Dr.Lee |
    • 16.12.09 |
    • 조회 수 133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