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와 인텔, 크로스커넥트로 손잡다 : 썬더볼트로 연결하는 '외장 라데온' 모듈 출시

by IYD on 2016년 03월 11일 22시 37분 (4년 전) 조회: 440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AMD와 인텔, 크로스커넥트로 손잡다 : 썬더볼트로 연결하는 '외장 라데온' 모듈 출시

 

 

한국시간으로 어제 오후 열한시, AMD는 썬더볼트3 인터페이스로 노트북, 투인원 등에 연결 가능한 '크로스커넥트'(XConnect) 규격을 공식 발표했다. 앞서 공개된 AMD의 새로운 그래픽 드라이버 '라데온 소프트웨어 16.2.2'버전에 이미 이에 관한 지원이 수록되어 있어 당장이라도 크로스커넥터 모듈은 실 사용이 가능한 상태이다. 노트북을 살 때 성능과 휴대성 사이에서 어느 한쪽을 적당히 타협할 수밖에 없던 게이밍 매니아 계층에게 대단한 희소식이 될 크로스커넥트는 울트라북이나 투인원의 휴대성을 온전히 보존하면서도 손쉽게 모듈을 끼우는 것만으로 고성능 게이밍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는 점을 최대 장점으로 한다. 플러그 앤 플레이 방식의 핫 플러깅을 지원하며, 현재까지 알려진 호환 그래픽카드 목록에 따르면 라데온 R9 285 이상의 모든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언론 보도자료에서 한 발자국 더 깊이 들어가, 엠바고 전 배포된 프레스덱(press deck) 키노트를 한 장 한 장 소개하며 간단히 크로스커넥트 기술의 의의를 짚어보도록 한다. 백문이 불여일견, 아래 슬라이드를 보자.

 

 

사실 크로스커넥트라는 작명부터 인텔과 AMD 양사 모두가 미래를 걸고 있는 핵심 기술의 냄새를 물씬 풍기고 있다. 얼핏 AMD의 크로스파이어와 비슷하게 읽히기도 하며 인텔의 크로스포인트(XPoint) 메모리 기술과도 두운을 공유하는 이 기술은, 앞서 기술했듯 PC 업계의 영원한 앙숙이자 빅2를 형성하는 AMD와 인텔이 실로 오랜만에 의기투합해 만들어낸 규격이다. 여기에 양사 관계자의 치사가 없으면 그게 오히려 이상한 일일 터. 인텔의 제이슨 질러(Jason Ziller) 썬더볼트 마케팅 총괄은 "썬더볼트3는 USB 3.1 타입 C의 단일규격을 통해 40Gbps의 대역폭과 필요한 전원 공급 등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라며, "라데온 테크놀러지 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데스크탑용 라데온 그래픽 카드를 썬더볼트3를 통해 노트북과 연결하는 것이 비로소 현실화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한 바 있다.

 

 

그간 <IYD 랩탑 & 투인원 리포트; 링크>에서도 매달 맞닥뜨리던 문제이지만 특히나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고성능 게이밍과 경량은 양립하기 어려운 대표적인 요소들에 속했다. 게이밍 노트북을 표방하며 나온 제품들은 하나같이 무겁고 이동성이 떨어지는 반면, 날렵하고 들고다닐만 하다 싶은 것들은 죄다 게임용으로 써먹기는 곤란한 수준의 그래픽 솔루션을 내장하고 있었기 때문. 어쩌다 이 조건들을 힘겹게 절충한 제품들은 어마어마하게 비싸고, 그러면서도 실상 스펙상의 성능을 제대로 발휘하는 것도 아니었다. 쓰로틀링으로 대표되는 '작은 체적에서 오는 열포화'라는 물리법칙이 어김없이 발목을 잡았기 때문이다.

 

 

사실 이를 타개하려는 노력은 이미 몇몇 노트북 제조사로부터 표면화된 바 있었다. 가깝게 보아도 MSI의 외장그래픽 모듈 티저샷이 인터넷을 떠돌아다닌 것은 웬만한 파워유저라면 한번쯤 보아 알고 있을 사실일 것이다. 가장 최근에는 레이저로부터 이러한 움직임이 포착되었는데, 오늘의 크로스커넥트 기술 역시 레이저의 외장그래픽 인클로져(enclosure, 케이스) '레이저 코어'를 기반으로 적용되어 있기에 상당히 의미있는 것이다.

 

 

즉 오늘의 크로스커넥트 솔루션은 인텔의 썬더볼트3, AMD의 라데온 그래픽카드와 레이저의 '레이저 코어' 인클로져 삼위일체를 모두 갖췄을 때 써먹을 수 있는 기술인 것이다. 당연한 말이지만 크로스커넥트 자체가 레이저 코어와 동의어가 아니며, 추후 타 제조사로부터의 외장그래픽 모듈이 출시될 가능성 역시 열려 있다.

 

 

이러한 외장그래픽 모듈이 갖춰야 할 덕목 중 중요한 한 가지는 핫 플러깅이 가능해야 한다는 점이다. 누구도 메인보드에 그래픽카드 장착하듯 번거로운 절차를 거쳐 게임을 즐기고 싶지는 않을 것이다. 라데온 소프트웨어 16.2.2 버전부터 크로스커넥트를 지원하기 위한 제반 기술을 모두 지원하기 시작했으며 이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최소한 윈도우 10 빌드넘버 10586 이상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있다. 이외에도 외장그래픽 모듈을 연결할 호스트 디바이스(노트북, 투인원 등)에 썬더볼트3 포트가 있어야 함은 너무도 당연하다. 거꾸로 이 조건만 충족된다면 레이저사의 노트북이 아니라도 얼마든지 해당 기술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앞서 언급했듯 현재로서는 일단 '라데온 R9 285 이상의' 제품에 한정해 호환성을 보증하고 있다. 달리 말해 GCN 1.1 및 그 이후의 아키텍처를 사용한 제품에 한정해 지원된다는 것인데, 엄밀히 따져 보아 라데온 300 시리즈 중에도 GCN 1.0이 섞여 있기에(라데온 R9 370X 이하) 아키텍처에 따른 엄격한 제약이 존재하지는 않는 것으로 추측된다.

 

 

레이저 코어 인클로져 모듈을 통해 제공받을 수 있는 최대 전력은 375W로 이론적으로는 라데온 R9 295X2를 제외한 모든 현존하는 라데온을 사용할 수도 있다. 참고로 R9 295X2의 TDP는 500W임을 기억하자. R9 290/390 시리즈와 R9 Fury X마저도 375W에는 한참 못 미치는 TDP를 가졌기에, 역시 이론적으로는 얼마든지 사용 가능하다. 다만 공식 호환 리스트에는 R9 Fury까지만 언급되어 있어 R9 Fury X가 빠져 있는데, 이는 인클로져의 구조상 R9 Fury X의 라디에이터를 수용할 공간이 없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또한 레이저 코어에는 그래픽카드 자체의 I/O 이외에도 별도의 USB 포트가 제공되어 USB 허브로서의 기능 역시 수행 가능하다.

 

 

위 자료는 크로스커넥트 기술을 이용해 라데온 R9 나노를 연결했을 때의 성능을 간략히 나타낸 것이다. 대조군이 없으니 구체적으로 성능이 어떻다기보다는, 당당히 수치를 언급할 만큼 썬더볼트3의 대역폭이 고성능 그래픽카드의 성능을 깎아먹지 않는다고 과시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했다는 의미쯤으로 걸러 듣도록 하자.

 

금번 발표와 함께, AMD는 선공개된 호환 리스트뿐만 아니라 보다 폭넓은 라데온 계열 그래픽카드에 크로스커넥트의 적용을 확대할 것임을 시사했으며 외장그래픽 모듈을 구입한 게이머들이 향후 라데온 300 시리즈보다 더 고성능의 그래픽카드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사후지원을 고려할 것이라 밝혔다. 라데온 테크놀러지 그룹(구 ATI)의 수장인 라자 쿠드리(Raja Koduri) 전무는 "사용자의 편의에 중점을 둔 외장그래픽 솔루션이 개발됨에 따라 게이머들은 더 이상 노트북의 휴대성과 성능 사이에서 타협을 강요받지 않게 되었다"며, "이처럼 혁신적인 솔루션을 바탕으로 AMD는 업계 선도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며, 크로스커넥트 기술 기반의 모바일 생태계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을 맺었다.

 


 

페이스북, 트위터에서 IYD를 팔로우하시면 저희가 놀아드립니다!


http://facebook.com/insideyourdevice
http://twitter.com/iyd_twit

 

댓글 10

잼아저씨

4년 전

제가 eGPU를 쓸 때 까지만 해도 PCIe Express Card @ 5.0Gpbs 규격이었습니다. 대역폭 한계로 병목이 발생해 퍼포먼스 급인 GTX 970에서도 80% 정도로 성능 제한이 발생했습니다. 허나 GPU 자체 성능이 워낙 깡패라 GTX 980M 급의 성능을 발휘했었죠. ( 3dmark.com/3dm/4476434 ) 이후 썬더볼트도 PCie 연결 호환성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고, 관심있게 지켜보았지만 이를 통해 eGPU 구성하는 게 가성비가 너무나 나빠서 손을 털고 다시 데스크톱을 쓰게 되었습니다. 당시 제가 시스템 구성하는 데 쓴 돈은 3820QM급 노트북 해서 40만원 정도, eGPU 관련 비용 10만원(어댑터 및 파워), GTX 970 40만원, 총 90만원 정도였습니다. 허나 Akito Thunderbolt Box만 하더라도 25만원 정도 했으니 비용이 만만치 않았고, 썬더볼트 사용 노트북이 맥북 빼고는 별로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내장 LCD로 출력을 하려면 nVidia는 OPTIMUS로 출력하는 방법이 있었고, AMD는 서드파티 프로그램인 Lucid Virtu 를 이용해서 외장 모니터로 클론한 걸 다시 클론 하는 방법밖에 없었습니다. 허나 이제는 오히려 AMD에서 나서서 지원해주는 거 보면 나름대로 eGPU의 매니악한 시장성을 찾았나 보네요. 노트북의 방열 때문에 제조사에서 수냉 모듈을 제작할 정도 인걸 보면 eGPU 정도는 이젠 애교인 거 같습니다. 다시 생각해 보면 결국 발열을 해소할 방법 자체가 너무 답보상태에 있는 듯 합니다.

댓글 수정 삭제

RuBisCO

4년 전

옛날에도 내부 mPCI-e 포트에서 따다가 쓰면 대역폭을 더 따올 수도 있었습니다. 문제는 그러면 휴대 자체가 완전히 불가능해진다는거지만요. 거기다가 그러고도 옵티머스로 화면을 뿌리는 경우엔 성능저하가 컸고요.

댓글 수정 삭제

잼아저씨

4년 전

mPcie는 NGFF M.2 넘어가기 전이라 마찬가지로 이론상 한계는 5.0Gbps 여서 같은 결과였습니다. 현실에서는 익스프레스카드, mPcie 둘 다 4Gbps가 한계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mPCie 를 썼던 이유는 대역폭이 아니라 쓸 포트가 그거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당시에는 대역폭 한계로 외장 모니터로 출력시 일반적인 데스크톱 대비 3DMark FS 그래픽 스코어 기준 80% 정도 성능이었고, 옵티머스 출력시 마찬가지로 외장 출력 대비 80% 정도 성능이 나왔습니다. 그래서 분위기가 TB같이 대역폭 넓은 걸로 넘어가는 걸 더 중요하게 봤었죠.

댓글 수정 삭제

RuBisCO

4년 전

TB 2세대에서도 본체 화면으로 출력시 1x 에 물린거 같은 성능저하는 마찬가지로 크게 발생합니다. 외장디스플레이 사용시에 비해서 20% 가량의 성능 손실이 있습니다. 5Gbps 제한은 2개 포트 이상을 엮어서 대역폭을 그보다 더 상회할 수 있던거로 기억합니다. 6시리즈에선 막히긴 했는데 이후로도 계속 막혔는지는 기억이 잘 안나는군요.

댓글 수정 삭제

잼아저씨

4년 전

eGPU를 쓰면 Optimus 구성에서 20% 손실을 본다는 말을 "외장 출력 대비 80%정도" 라고 좀 오해할만하게 적었네요. 그건 어쩔 수 없는 손해죠.

mPcie 2포트를 사용한 경우가 있다는 사실은 처음이네요. 혹시 어떻게 구성했나 URL좀 따 주실수 있나요? mPCie는 2포트 SLI가 불가능하다고 들었고, TB에서는 2포트로 SLI 구성 하는 건 나왔어도 단일카드 2 포트 는 처음이군요. 알았으면 eGPU를 좀 더 늦게 포기했어도 될 뻔 했네요.

제 경우에는 EC로 PCie 1배속밖에 나오지 않아 970을 썼음에도 데스크톱 대비 77% 정도 성능이 외장 모니터로 나왔었고, (9954 : 12831) 요즘 어떻게 돌아가나 찾아보니 TB2 로는 외장 85% 정도 효율이 나오더군요.20Gbps 여도 x4니 병목은 마찬가지로 존재하긴 합니다.(3dmark.com/compare/fs/5262166/fs/4454437/fs/5654824/fs/5655025 )

댓글 수정 삭제

RuBisCO

4년 전

예전 자료인데 옛 notebookreview 쓰레드가 폭파되어서 아카이브 링크를 가져오려니 금칙어로 뜨는군요 ㅡ0ㅡ. 6x대 칩셋 부터는 쓰레드 개설하신 분이 시도했지만 실패한거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저도 잘못 기억하고 있는게 포트 2개까지만 엮을 수 있더군요.

댓글 수정 삭제

잼아저씨

4년 전

저는 당시에 techinferno 쪽 egpu 쓰레드에서 정보를 얻었었는데 그 쪽 마스터 Nando는 시도하지 않았었던 거 같네요. 기억을 더듬어 보니 어차피 제가 쓰던 노트북에서 mPCie는 화이트리스트로 WLAN 카드 용이었으니 EC와 합쳐서 두 포트를 쓸 수 있었다 한들 사용이 불가능 했을 거 같군요. 어쨌든 관심있는 답변 감사합니다.

댓글 수정 삭제

RuBisCO

4년 전

저 규격에 디스플레이 인풋이 있을지 모르겠군요. eGPU 구성시 성능저하를 크게 야기하는 부분은 버스대역폭보다도 프레임버퍼의 내용물을 복사하는 것 때문에 발생하는데 말이죠. 그걸 피해서 구성하려면 별도 디스플레이를 사용하거나 LVDS 컨버터와 스위치를 다는 고생을 해야 하는데 대안이 있으려나 싶습니다.

댓글 수정 삭제

IYD_jhlee

4년 전

썬더볼트 자체가 디스플레이 포트를 포함하고 있으니 그쪽 라인을 이용하지 않을까요?(이건 단순히 추정입니다.)

댓글 수정 삭제

잼아저씨

4년 전

궁극적으로 XConnect의 가치는 마성의 에러 코드 12 (리소스 부족 문제)와 바이오스 상에서의 인식 문제 및 dGPU를 죽이는 문제 등을 미리 해결해서 골치아픈 eGPU 세팅의 절반쯤을 해결했다는 점이겠네요.
https://youtu.be/uraNu-H9S6I 연결 방식을 보면 글카 출력 포트에 아무것도 안 꼽혀 있는걸로 봐서는 아마 프레임버퍼 복사 문제는 해결이 안 된 거 같습니다.

댓글 수정 삭제

AMD와 인텔, 크로스커넥트로 손잡다 : 썬더볼트로 연결하는 '외장 라데온' 모듈 출시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AMD와 인텔, 크로스커넥트로 손잡다 : 썬더볼트로 연결하는 '외장 라데온' 모듈 출시 한국시간으로 어제 오후 열한시, AMD는 썬...

by IYD on 4년 전
440 10

삼성, 3세대 V-낸드 마침내 상용화 : 15TB SSD의 등장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삼성, 3세대 V-낸드 마침내 상용화 : 15TB SSD의 등장 작년 7월, 삼성은 2TB의 850 PRO / 850 EVO SSD를 각각 출시하며 당대 최...

by IYD on 4년 전
506 1

러시아, 자체 개발 CPU 탑재한 올인원 PC 출시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러시아, 자체 개발 CPU 탑재한 올인원 PC 출시 러시아의 PC 제조사 T-플랫폼은 어제 자사의 새로운 올인원 PC가 조만간 판매에 ...

by IYD on 4년 전
289

PSVR, 해묵은 논쟁을 되살리다 : PC보다 뛰어난 VR 성능?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지난달 10/11일 양일간 개최된 '비전 서밋 2016' 행사에서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는 플레이스테이션 VR(이하 PSVR)에 관한 ...

by IYD on 4년 전
395 2

MWC 2016 다이제스트 : (4) 탈 샤오미를 꾀하나? MI6, 아니 Mi5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MWC 2016 다이제스트 : (4) 탈 샤오미를 꾀하나? MI6, 아니 Mi5 전작 Mi4가 출시된 지 18개월만인 어제, 샤오미는 자사의 다섯 ...

by IYD on 4년 전
118 7

미디어텍의 첫 핀펫 AP, Helio P20 공개

News Curator : Daeguen Lee (※ 이 글은 AnandTech의 원문(링크)을 번역한 것입니다.) 미디어텍의 첫 핀펫 AP, Helio P20 공개 미디어텍은 작년 6월 자사의 퍼포먼스급 AP인 헬리오 P10을 공개한 바 있다. 그로부터 약간의 시차를 두고 헬리오 P10을 탑재한 스마트폰들이...

by IYD on 4년 전
314 4

MWC 2016 다이제스트 : (3) 갤럭시 S7, 삼차방정식의 해를 찾는 여정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MWC 2016 다이제스트 : (3) 갤럭시 S7, 삼차방정식의 해를 찾는 여정 한국 시각으로 금일 오전 3시, 스페인 현지 시각으로 오후...

by IYD on 4년 전
117 4

MWC 2016 다이제스트 : (2) 화웨이 메이트북, 투인원이라는 오아시스 혹은 신기루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MWC 2016 다이제스트 : (2) 화웨이 메이트북, 투인원이라는 오아시스 혹은 신기루 LG가 언론 간담회를 열어 'G5와 친구들'을 발...

by IYD on 4년 전
110

MWC 2016 다이제스트 : (1) LG, 'G5 & Friends' 의 숨은 의미

News Curator : Daeguen Lee (Any action violating either copyright laws or CCL policy of the original source is strictly prohibited) MWC 2016 다이제스트 : (1) LG, 'G5 & Friends'의 숨은 의미 한국 시각으로 어제 오후 10시를 기해 LG는 자사의 다섯번째 플래...

by IYD on 4년 전
100

흙수저를 위한 삼성의 보급형 SSD, 750 EVO 출시

News Curator : Daeguen Lee (※ 이 글은 AnandTech의 원문(링크)을 번역한 것입니다.) 흙수저를 위한 삼성의 보급형 SSD, 750 EVO 출시 삼성은 미 동부시 기준 금일 오전 8시(한국시각 오후 10시) 정각을 기해 보급형 SSD 라인업인 750 EVO SATA 시리즈를 공개했다. 앞서...

by IYD on 4년 전
1,361 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