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사이트 이용규칙을 준수하여
닥터몰라 회원과 자유롭게 소통하는 게시판입니다.

[평가]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 니어 오토마타, 핵심 스토리 분석

마린웨이브 | 조회 223 | 추천 7 | 2017.05.30. 22:27 http://drmola.com/bbs_free/170593

412412414.jpg

■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 니어 오토마타의 핵심 이야기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Existence Precedes Essence”)는 현대의 실존주의 철학을 태동시키고 정리한 프랑스의 장 폴 사르트르의 유명한 그의 철학에 대한 핵심적인 정리이자, 오늘날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생각 속에 잠재되어 있는 하나의 시대의 정신이기도 합니다.

 

 

저는 철학, 그 중에서도 실존주의와 연관이 깊은 철학 세부분야에서 연구를 하는 것을 꿈으로 가지고 석/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학도로서 그리고 게임을 좋아하는 골수 게임 팬으로서 하나의 비디오 게임에 이와 같은 이야기가 직접적으로 등장하는 것에 대해 반가웠고, 한편으로는 놀라웠습니다.

 

 

플레이어의 선택에 따라 방문할 수 있는 파스칼의 마을에서 플레이어는 ‘사르트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 로봇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 로봇은 니어 오토마타에서 플레이어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매세지를 가장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존재로서 역할 합니다. 그리고, 니어 오토마타에서 스토리는 이 게임의 핵심적인 강점이자, 실제로 플레이를 하는데 있어,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며 플레이의 동기를 이끌어가는 요소이기에 이에 대한 분석과 정리를 최대한 전문적인 철학적 용어를 희석시켜 이 게임을 플레이하고자 하는, 혹은 플레이 했던 분들에게 더욱 게임을 유의미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소개하고자 합니다.

 

“실존은 본질에 선행한다.”라는 간단한 문장구조를 지닌 사르트르의 말은 언뜻 보기에 굉장히 간단하고 명료해 보입니다. 하지만 한 걸음 더 들어가 그 말의 의미를 파해치면 우리는 조금 더 깊은 니어 오토마타의 스토리를 즐기게 될 것입니다.

 

 

nier-automata-la-melancolie-de-jean-paul-004.jpg

(▲게임 내에 등장하는 사르트르 로봇, 스포 방지를 위해 외국어 버전 사진 인용)

 

 

실존은 무엇이고, 본질은 무엇일까요? 실존은 말 그대로 지금 여기에 우리가 실재로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렇다면 본질은 무엇일까요? 우리는 본질이라는 말을 일상생활에서 참 많이 사용합니다. 특히, 누군가와 논쟁을 벌일 때 많이 사용하지요. 예를 들면 ‘인간의 본질은 그게 아니야.’ ‘게임의 본질은 그게 아닌 것 같은데.’ 혹은 더 나아가 ‘국가의 본질은 무엇이지?’와 같은 의문에도 종종 사용하고는 하죠. 본질은 무엇일까요?

 

우리는 지금 여러분의 책상 혹은 서랍장 어딘가에 놓여 있을 커터칼을 예시로 들어 이를 이해할 수 있습니다. 매우 간단하고, 이미 다 알고 있는 이야기죠. 하지만 내친김에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커터칼이 제대로 그 존재 의미를 다 하는지는 어떻게 판단할 수 있을까요? 당연하게도 그 커터칼이 공장에서 생산되기 이전에 의도했던 목표, 무언가를 잘 자른다는 목표에 잘 부합하면 커터칼의 존재는 본질에 부합하기에 그 존재 의미가 유의미하다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번엔 이러한 논리를 우리 인간에 적용해볼까요?

아, 뭔가 사고회로가 잘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지금 느끼실 겁니다. 인간의 본질은 과연 존재할까요? 나는 분명 여기 존재하는데 그 이유가 방금 예시를 들었던 커터칼처럼 분명하지 않은 것같은 느낌을 받으시고 계실 겁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종종 이러한 느낌을 받고는 합니다. 친구들과 술 한잔 걸치고 특히 이러한 오묘한 느낌을 받을 수 있죠. 우리는 일상 속에서 열심히 살아갑니다. 누군가는 학생으로서, 누군가는 직장인으로서, 누군가는 한 명의 가장으로서 그렇게 열심히 살아가죠. 하지만 도무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저러한 상황 속에서 우리는 어려운 질문에 직면합니다. “나는 왜 그렇게 힘든 일을 하며 살아가는걸까?” 이런 것이죠. 우리는 고민하기 어려운 그러한 질문을 너무도 쉽게 외면해버립니다.

 

하지만, 그 질문은 시간이 지나면 또 다시 찾아오죠. 누구나 한 번쯤 그러한 질문을 조금 깊게 생각해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무엇이 발견 되셨었나요?

 

YoRHa_Type_A_No.2_SS5.png

(▲2B와 9S, 그리고...)

 

 

사람마다 다소 차이가 있겠지만, 혹시 그것이 ‘아무것도 없음’, 즉 무(無)가 아니었나요?

 

참 이상합니다. 우리는 분명 여기에 존재하는데, 모순적이게도 그 존재라는 놈 옆에 무라는 놈이 떡하고 버티고 서있는 것을 우리는 발견하게 되는 것이죠.

 

사르트르는 바로 이 점을 발견합니다. 니어 오토마타에서 등장하는 로봇 사르트르도 당연히 계속 이러한 말을 이야기하죠.(가끔은 지겹게 같은 말을…) 더 어려운 과정들이 있지만, 우리는 어디까지나 게임을 즐기는 플레이어니까 그러한 것은 생략하도록 하죠.

 

한편 사르트르는 마침내, 이러한 인간의 본질 속에는 자유가 있다는 것을 이야기합니다. 인간은 자유롭기에 고독합니다. 정말로 그렇지 않나요? 우리가 만약 자유라는 것을 생각할 수 없고 가지고 있지 않다면, 우리는 고독함 혹은 저러한 종종 찾아오는 질문 속에서 공허함조차 느끼지 못했을 겁니다. 또한 자유라는 것은 역설적이게도, 이미 한 번 본질로서 가지고 있다면 그것에서 벗어날 수 없죠. 여러분은 자유라는 것에서 벗어날 수 있나요? 자유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가장 기본적인 의미를 지니지만, 정작 자유 그 자체에서는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지금 이상한 감정과 함께 깨달을 수 있습니다.

 

 

9614cbdc25d74afb2ceb0107fb4dbfbb_NxjiVGckra2RlyRCkVj3lZ.jpg

(▲ 사르트르는 그의 철학만큼으나 '후리한' 인생을 살았다.)

 

 

사르트르는 이에 대해 “인간은 자유형을 선고 받았다.”(“Men is Sentenced to Freedom”)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결국 우리 인간은, 마침내 정해진 본질보다는, 지금 이 자리에 존재한다는 것을 더욱 명확히 알 수 있게 됩니다. 본질보다는 지금 이 자리에서의 실존이 더욱 선행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되는 것이죠.

다시 니어 오토마타 속으로 들어가봅시다. 하지만, 니어 오토마타에서 등장하는 기계생명체는 물론이거나와 주인공 요르하 부대는 인간과는 다릅니다. 그들은 분명한 본질을 가지고 이 세상에 등장한 존재들이죠. 바로 서로의 창조자를 위해 싸우는 목적이 그들의 본질입니다.

 

자, 그렇다면 그들에게는 실존이 선행할까요? 본질이 선행할까요?

 

우리는 차가운 이성 속으로는 당연히 본질이 선행한다는 결론에 이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니어 오토마타의 게임 내적으로는 우리의 이러한 이성이 언제나 옳은 것은 아닐 수 있다는 것을 끊임없이 게임 내 연출과 대사로서 의심하게 만듭니다. 자신이 좋아하는 선배에게 차였다는 요르하 부대원, 누군가에게 동경을 가진 팬으로서 존재하는 기계생명체, 평화를 갈구하는 마을의 로봇 지도자들이 바로 그들입니다. 어떠한 이유에서인지 그들은 본질에서 이탈했지만, 그들이 이 세상에 존재하게 된 이유는 너무나도 명확합니다. 인간과는 다른 점이죠.

 

흥미롭게도, 적으로서 등장하는 외계인의 전투 병기, 기계 생명체는 그들에게 있어서는 궁극적인 적군인 인간의 철학자가 인간을 위해 제기한 철학적 질문을 인용하고, 그곳에서 자신들의 존재의미를 찾습니다. 또한 스포일러로 인해 언급할 수 없는 여러가지 상황들로 인해, 이러한 얽히고 섥히는 핵심적인 의문은 더욱 플레이어로 하여금, 판단을 어렵게 만듭니다.

 

‘이들의 존재 목적은 분명하다.’는 그 자체로 이미 명증적이었던 차가운 머리 속 이성의 판단이 처음과는 다르게 유보적인 판단으로 남음으로서 게임 내내 플레이어를 갈등하게 만드는 것입니다.

이는, 맹목적으로 자신은 본질만을 위해 존재한다고 여기는 주인공 2B와의 모습과 확연히 대조되면서, 플레이어는 더욱 고민에 빠지게 됩니다.

 

니어 오토마타는 수 많은 선택에 기로에 게임은 플레이어를 던져 놓으면서, 이러한 어려운 질문에 대해 주인공과 기계 생명체들을 대신하여 플레이어에게 답변하기를 기대하고 요구합니다.

 

 

 

©Square-Enix-Platinum-Games-Yoko-Taro-NieR-Automata-Death-is-Your-Beginning-Launch-Trailer-PS4-2B-9S.jpg

(▲여러분에게 이들은 무엇인가요?)

 

 

■ 마치는 말

 

조금 더 깊은 지식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로 그저 액션만을 즐기고, 피상적인 이야기만에 만족하며 게임을 전개할 수도 있겠지만, 니어 오토마타가 다루고 있는 핵심적인 주제는 그렇게 지나가기엔 조금 아까운 면이 있는 것 같아 이렇게 여러분에게 스토리의 중심적인 문제 의식에 대해 짧은 분석을 해보았습니다. 최대한 철학의 학문적 용어를 희석시키고, 가급적 사용하지 않으면서 이야기하고자 노력했는데, 어떠셨을지 모르겠습니다. 중간에 빈 공간이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드실 수 있는데, 그러한 것은 너무 전문적일수도 있어 생략한 것이니, 글에 댓글을 다셔서 제가 답변을 드리거나 검색을 하시면 해결하실 수 있을 겁니다.

 

니어 오토마타는 분명 확연히 뛰어난 요소도 존재하지만, 그만큼 부족한 점이 있음에는 부정할 수 없는 작품입니다. 그 예로 액션의 호쾌함, 그래픽적 완성도, OST는 박수를 아끼고 싶지 않지만, 퀘스트들의 단조로움, 오픈 월드 구성의 허술함, 깊이가 아쉬운 아이템, 세부 액션 요소들 등 단점으로 지목할 항목도 상당 수 존재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고 전문 비평 매체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이유는, 아마 비디오 게임이라는 극히 대중적인 엔터테인먼트 매체에 철학, 그것도 현대 사회를 관통하고 있는 실존주의 철학의 근본적인 문제 의식을 함께 담아냈기 때문일 것입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2B와 외계 생명체가 만들어낸 그 로봇들은, 실존이 본질보다 앞선다고 생각하시나요?

그리고 더 나아가 여러분의 지금은 어떠신가요?

 

 

여러분의 삶에서는 지금, 실존이 본질에 앞서고 있나요?

 

 

 

 

 

 

 

이 글은 작성자 본인이 닥터몰라로 커뮤니티 이전을 위해 ITCM에 작성했던 글을 옮긴 것입니다.

http://itcm.co.kr/index.php?mid=g_board&search_target=nick_name&search_keyword=%EB%A7%88%EB%A6%B0%EC%9B%A8%EC%9D%B4%EB%B8%8C&document_srl=4090673

 

 

 

 

마린웨이브's Signature

서명.png

2017년 아이유 정규 4집, PALETTE

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

* 적용중인 트로피 :

DR.MOLA

레벨 Lv. 4 (47%)
포인트 1,825 p
출석 13 일 (개근 2 일)

STEAM

닉네임 MarineWaVe ( 친구추가)
레벨 Lv. 19 (98%)
보유게임 325 개
플레이 3,739 시간 (18 시간)

마린웨이브'님의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Profile image [게임미식가] 잼아저씨 2017.05.30 23:34

니어 오토마타가 빛났던 것은 외로운 포스트 아포칼립스 배경이었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사람들과 사람들이 만들어낸 구조가 살아있는 지금, 저는 내일도 출근해야 합니다. : )

반갑습니다 마린웨이브님

Profile image 마린웨이브 2017.05.31 01:45
오랜만입니다 ㅎㅎ 파이팅하세여!
Profile image 리베르떼 2017.05.30 23:35
캬~ 이 글이 옮겨왔군요. 명작이 다른 박물관으로 옮겨진 느낌
Profile image 마린웨이브 2017.05.31 01:45
과분한 칭찬 감사합니다 :)
Profile image 가비의_리 2017.05.31 00:10
와... 이런 리뷰(?)도 있네요. ㄷㄷ 잘 봤습니다.
Profile image EZN6 2017.05.31 01:25
옆동네에서도 봤던건데 또 읽었어요 ! 니어 오토마타 별로 관심 없던 게임인데 덕분에 관심이 생기게 해준 리뷰라서 정말 잘봤습니다 감사합니다 !! 그나저나 사르트르 고양이 되게 이뻤네요 ㅋㅋㅋ
Profile image 마린웨이브 2017.05.31 01:46
제 글 좋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ㅎㅎ
고양이 참 고급지게 생겼죠 ㅋㅋㅋ
Profile image 라네요 2017.05.31 03:25
으아.. 니어를 꼭 하고 싶어서 관련 글들은 다 스킵하고 있는데 무의식중에 글을 클릭해서 첫부분을 읽고 말았군요.
다행히 스포성 내용이 없는 부분인 것 같아 안심했습니다.
나중에 엔딩 본 후에 다시 읽어보겠습니다.
Profile image 마린웨이브 2017.05.31 09:51
네! 스토리의 스포성 내용은 없으니 걱정 안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ㅎㅎ 즐거운 니어 되시길 바래요~
Profile image ZardLuck 2017.05.31 10:16
와 마웨님 다시 뵈네요 +_+
번호 분류 제목 게임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공지 닥터몰라 스팀 그룹 가입 요청 방법 [41] file 닥터몰라 (drmola 닥몰) ZardLuck 578 8 08.22
공지 신규유저를 위한 닥터몰라 사용설명서 ver 0.3 (17.11.03 수정) [40] file   마린웨이브 1254 28 06.05
공지 닥터몰라를 소개합니다 [20]   Dr.Lee 1773 12 09.07
28 [평가] [심층리뷰] 콜 오브 듀티: 월드 워2 "전설의 귀환" [4] file Call of Duty: World at War 마린웨이브 123 0 11.05
27 [평가] 천애명월도) CBT가 끝나니 남는 것은 스샷뿐이네용 ㅎㅎ [4] file   브리드카가 140 0 09.22
26 [평가] 인텔 i7 7세대 좋아요 [1] file   won34 270 2 09.10
25 [평가] TPU 베가DB 뜬 기념으로 쓰는 베가불러 분석글입니다 file   삑점 160 3 09.09
24 [평가] MNA 마우스요정견습생의 8월의마우스2 - 맥스틸/TRON G90 file   JymeN 71 2 08.14
23 [평가] MNA 마우스요정견습생의 8월의마우스 - Mad catz /R.A.T 1 [6] file   JymeN 142 6 08.03
22 [평가] 에이수스 ROG 글라디우스 2 게이밍마우스! [2] file 에이수스 (ASUS ROG 아수스) 김훈남 65 2 06.22
» [평가] "실존은 본질에 앞선다." 니어 오토마타, 핵심 스토리 분석 [12] file   마린웨이브 223 7 05.30
20 [평가] 화웨이 메이트북 리뷰 [5]   appto 334 4 05.23
19 [평가] 애플 A11의 3D마크 CPU 성능 예상 [2]   LMB 510 1 05.08
18 [평가] 현실적인 GTX 1080Ti 리뷰 [13] file 엔비디아 (Nvidia) [게임미식가] 잼아저씨 1236 7 05.02
17 [평가] 짧은 라이젠 사용기 [8] file   Archost 1202 8 04.23
16 [평가] 라이젠 1700x 사용기입니다 [4] file   jonghyeon 303 3 04.20
15 [평가] AMD의 축제 라이젠5 런칭행사장에 다녀오다! [4] file   SayAkhan 185 4 04.12
14 [평가] [필드테스트] 마더 '수'레사, 구세주의 탄생을 알리다 - Ryzen 1700 [11] file   초코비짱구 695 4 04.04
13 [평가] 윈10 레드스톤2(빌드15063) 간략후기 [1] file   큣찡 472 2 04.03
12 [평가] 우리는 라이젠5를 사야하는가? -라이젠 필드테스트 그래픽리뷰 [12] file   퍼렁곰 741 7 04.03
11 [평가] 갤럭시 S8 만지고 왔습니다. [2] file   퍼렁곰 115 2 03.30
10 [평가] 2017년 04월 그래픽카드 성능 순위 [14] file   Revir 2752 8 03.26
9 [평가] 웨스트월드 시즌 1 후기 [3] 영화 (movies) [게임미식가] 잼아저씨 262 2 12.06